메뉴 건너뛰기

close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심재철 원내대표,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심재철 원내대표,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이 26일 청와대와 정부·여당에 선거 중립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를 항의 방문한 데 이어, 이날은 울산시장 선거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까지 언급하며 관권선거 의혹을 제기하고 나선 것.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 참석해 "본격적인 선거가 시작되기 전에 벌써 공정 선거를 의심하게 만드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에 촉구한다. 확고한 선거중립을 지켜달라"고 요구했다.

황 대표는 "오세훈 후보나 나경원 후보를 비롯해 우리 당 후보들에 대한 선거 방해 행위가 공공연하게 방치되고 있다"며 "또 민주당 대표와는 달리 제게는 비례정당의 지지를 하지 못하게 제한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참고로, 오 후보와 나 후보는 진보성향단체인 대학생진보연합 등이 피켓 시위로 선거 운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하고 있다면서, 중앙선관위의 방치가 이를 가능하게 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심재철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전날 '관권선거 규탄 및 공정선거 관리'를 명목으로 중앙선관위에 항의 방문했다.

이해찬은 되고, 황교안은 안된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심재철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심재철 원내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통합당은 또 중앙선관위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는 비례대표용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홍보를 할 수 있게 하면서도, 황교안 대표에게는 미래한국당의 선전할 수 없게 하는 데도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중앙선관위는 '선거에 나서지 않는 당원이 타 정당을 홍보하는 건 합법'이라는 선거법 제88조를 들어 이같은 해석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선거를 관장하는 국무총리와 행정부장관, 법무부장관이 모두 민주당 출신 정치인이라는 점에서 선거 중립 우려는 진작부터 있었지만, 현실이 되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매우 크다"며 "우리는 울산 부정 선거 사건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사건이 반복된다면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경태 당 최고위원은 또한 중앙선관위를 겨냥해 "최근 우리 당 후보의 선거를 노골적으로 방해한 자들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또 "최근 이해찬 대표가 '더불어시민당의 승리가 민주당의 승리'라는 말을 했는데 노골적으로 타당의 선거운동을 한 게 아니냐"면서 "선관위가 조사해서 법적 처벌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