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21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21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시의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패키지'가 총선 이후에 늦게 지급되고 중위소득 이하만 선별적으로 지원한다는 비판이 제기되자, 권영진 대구시장은 "무책임한 언급과 선동으로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역공했다. 

24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 나선 권 시장은 "긴급생계자금 지금은 굉장히 긴박한 상황에서 진행된 것이다. 그러나 일부 언론이나 선거를 앞둔 일부 후보들이 지원방식이나 시기에 대해 무책임하게 언급하고 때로는 선동하면서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이어 "특히 후보들이 의견을 함부로 표시하게 되면 선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혼란만 야기할 뿐"이라며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권 시장은 "지급시기와 방법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해야 하는 코로나19 방역적인 관점과 어려운 시민들께 하루 빨리 지원해야 하는 경제 방역적 관점 두 관점의 균형점을 맞춰 결정하게 된 것"이라며 "모든 방식을 동원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안전하게 시민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도록 하겠다. 이 작업을 하는 데에도 방역작업 만큼 많은 인원이 투입돼야 하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음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또 "의심하고 반목하고 혼자만의 어려움만 호소해서는 이 위기를 돌파할 수 없다. 대구시민들은 그런 시민들이 아니다"라면서 "신청과 배부 과정에서도 저는 대구시민의 위대한 시민정신이 발휘될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하루 전 대구시 103만 세대 중 중위소득 이하 64만 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19 긴급생계지원 패키지'를 발표했다. 국고보조금 3329억 원과 시 자체 예산 3270억 원을 재원으로 하는 이번 지원은 4월 6일부터 신청을 받아 21대 총선 이후인 4월 16일부터 지급할 방침이다.

민주당 대구시당 "4월 16일까지 기다릴 여유 없어"

4월 15일 총선 이후에 지급하는 데 대해 권 시장은 전날 ▲ 지급 업무를 맡을 주민센터 등이 선거사무로 업무 폭증이 예상되고 ▲ 지급 창구에 많은 시민이 몰릴 경우 코로나19 방역에 어려움이 생긴다는 이유를 들어 설명했다. 하지만 생계 지원을 호소하는 이들은 하루가 급한데 총선 이후까지 기다렸다가 받으라는 건 긴급지원의 실효성을 반감시킨다는 지역 정치권과 언론의 비판도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은 24일 성명을 통해 "대구시민을 위한 최소한의 생계지원금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중위소득 이하만 지원한다는 대구시 결정에 대해 "행정력의 낭비는 물론 비용이 배가 드는 선별적 지급 방식을 택한 것도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지금 대구시민은 당장 오늘 하루가 힘든 상황이다. 4월 16일까지 기다릴 여유가 없다"며 긴급생계지원금을 보편적이고 즉각적으로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