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는 연수구 소재 미추홀타워에 위치한 120미추홀 콜센터에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콜센터 상담원들 책상 사이에 가림막을 설치했다.
 인천시는 연수구 소재 미추홀타워에 위치한 120미추홀 콜센터에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콜센터 상담원들 책상 사이에 가림막을 설치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연수구 소재 미추홀타워에 위치한 120 미추홀 콜센터에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콜센터 상담원들 책상 사이에 가림막을 설치했다. 

120 미추홀 콜센터는 외부 소음이 차단된 밀폐된 공간에 77명의 콜센터 상담원들이 주·야간 및 주말 동안 24시간 내내 교대 근무가 이루어지는 곳이다. 상담원이 좁은 간격으로 앉아 있는 것은 물론 말을 하며 일한다는 점에서 코로나19 감염 경로인 밀접접촉이나 비말(침방울) 전파 등을 일으킬 수 있어 감염병에 취약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인천시는 직업 특성상 말을 하며 일하는 점을 고려해 상담원 간의 가림막을 기존 120cm에서 150cm으로 30cm 이상 높게 올리는 투명가림막 설치 작업을 진행했다. 이는 상담원 간의 코로나19 감염경로인 비말 전파를 막는 예방적 차원에서 이루어진 조치로 상담원을 중심으로 전면과 좌·우측에 설치했다.

아울러 120 미추홀 콜센터의 밀폐 공간에 대한 환경 개선을 위해 공기청정기도 추가로 설치했다

정형섭 인천시 총무과장은 "가림막 설치는 재택근무와 사무공간 분리 등 감염병을 예방하는 다양한 검토에 앞서 민원상담에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120 미추홀 콜센터 상담원 집단감염을 막는 사전 조치"라고 밝혔다.
 
 인천시는 연수구 소재 미추홀타워에 위치한 120미추홀 콜센터에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콜센터 상담원들 책상 사이에 가림막을 설치했다.
 인천시는 연수구 소재 미추홀타워에 위치한 120미추홀 콜센터에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콜센터 상담원들 책상 사이에 가림막을 설치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