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오후 코로나19 관련 의료봉사를 마치고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에서 걸어나오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오후 코로나19 관련 의료봉사를 마치고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에서 걸어나오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구에서 보름간 코로나19 의료 봉사활동을 마치고 서울로 귀경하면서 한 달 후 다시 오겠다고 약속했다.

안 대표는 15일 오후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상황실 앞 로뎀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저는 오늘 코로나19 최전선인 대구 동산병원에서 보름간의 의료자원 봉사활동을 마치고 서울로 돌아간다"라며 "선거가 끝나면 당선자들과 함께 대구에 다시 와서 중단된 의료봉사 활동을 계속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확진자수가 최대치에 달하고 의료진도 부족했을 때 이곳에 와서 나름대로 치열하게 노력했다"라며 "아직 대구에 코로나19가 완전히 소멸되기 전에 활동을 중단하는 것이 못내 아쉽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당 대표로서 충실하게 선거를 준비하는 것 또한 저에게 주어진 책무이자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이해를 구했다.

"2주 자가격리 중에도 최선을 다해 선거 준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게명대 대구 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관련 의료봉사를 마치고 15일 오후 상경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를 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관련 의료봉사를 마치고 15일 오후 상경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를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안철수 대표는 "보름 전 많은 의인들이 대구로 향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저희 부부도 대구에 함께하겠다는 생각으로 이곳에 왔다"라면서 "저는 고통과 죽음이 오가는 현장에서 함께하면서 한 줄기 희망을 발견할 수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용기를 잃지 않고 이겨내려는 환자들의 모습과 헌신적인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의 모습에서 IMF 이후 다시 한 번 국민들의 마음이 모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는 이야기다.

안 대표는 "봉사와 헌신, 통합, 공동체, 시민의식 등 오랫동안 외면되고 잊혀졌던 단어들이 되살아나는 걸 느낄 수 있었다"라며 "일과를 끝내고 병원 인근의 모텔 방에 들어와서 많은 생각을 하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로 가면 증오와 배제가 아닌 통합과 희망이 중심이 되는 선거를 하겠다"라면서 힘들고 고통받는 국민들과 항상 함께하고 진실만을 이야기하고 과학적인 사고와 사실에 기반한 의사결정으로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해결에 나서겠다는 세 가지 약속을 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로 돌아가면 2주간 집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로 돌아간 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하겠다"라면서 "자가격리 중에도 우리나라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해 선거를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정치와 관련된 질문에는 "오늘 이 자리는 적절하지 않은 자리"라며 추후 따로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 대표가 의료봉사를 마치고 나오자 20여 명의 지지자들이 "안철수 대표님, 김미경 박사님, 사공정규 교수님 고맙심데이!" 등의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박수를 치며 환호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코로나19 관련 보름간의 의료봉사를 마치고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나와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코로나19 관련 보름간의 의료봉사를 마치고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나와 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