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굳은 표정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 굳은 표정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인영 원내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신천지예수교(신천지)에 대한 검찰의 적극적인 수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해찬 대표는 검찰을 향해 신천지에 대한 강제 수사를 주문했고, 최고위원인 박주민 의원과 박광온 의원은 대구지검이 경찰의 신천지 압수수색 신청을 반려한 것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4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강제 수사를 통해서라도 신천지 신도 명단과 시설 위치를 확보하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비협조'를 부각하기도 했다. 그는 "이 총회장의 인터뷰를 봤는데 진정성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고, 방역 현장에서 신도 명단과 시설 위치를 감추고 있다는 의혹이 계속돼 대응 전선에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남인순 "미래통합당도 이만희 고발... 새누리당 작명 의혹 밝혀야"

박주민 최고위원은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 반려를 직격했다. 대구지방경찰청이 지난달 29일 대구시의 고발 조치로 대구지검에 신천지 압수수색을 신청했지만, 고의성 여부 소명이 부족해 반려된 사실도 함께 언급했다. 박 의원은 "대구시가 (방역을) 방해했다고 1차 판단해 고발했고, 수사기관인 경찰이 다시 판단해 요청한 영장을 고의성 유무로 반려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지시도 거론했다. 박 의원은 "특히 추 장관이 지난달 28일 대검찰청을 통해 신천지 교단이 역학 조사 방해 및 거부로 불법행위를 한다면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로 강력 대처할 것을 일선 검찰청에 지시했기에, (영장 반려는)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검찰의 합리적 판단과 행동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박광온 최고위원 또한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간다"며 같은 비판을 더했다. 박 의원은 "매우 이례적이고 국민 법 감정에 비췄을 때 매우 동떨어진 결정이다"라면서 "고의냐, 고의가 아니냐를 검찰에서 판단하기 어렵다고 했다는데, 국민 모두는 고의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더 나아가 "이만희 총회장의 새누리당 당명 작명 사실 여부를 가리기 위해서라도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남 의원은 "미래통합당도 이 총회장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면서 "많은 국민이 SNS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 총회장에게 국가유공자 자격을 수여했는지 궁금해 한다. 검찰이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에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에 대한 고발 조치를 철회할 것을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금은 방역 컨트롤타워를 흔들 때가 아니다. 복지부장관 등 컨트롤타워를 흔드는 고발 조치부터 철회해야한다"고 말했다. 박덕흠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 3일 박 장관을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박 장관이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를 거부하면서, 사망자가 속출했다는 주장이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3일 서민민생대책위원회라는 단체가 박 장관을 명예훼손,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건을 형사 1부에 배당했다. 같은 단체가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건도 마찬가지로 형사1부에 배당됐다.

댓글2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