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무회의(영상회의)가 열리기 전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회의 자료를 살펴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무회의(영상회의)가 열리기 전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회의 자료를 살펴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일 코로나19와 관련 마스크 수급 대란을 막기 위해 마스크 최고 가격을 지정하고, 공적 판매를 생산량의 90%까지 높여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요청했다.

이재명 지사는 "최근에는 마스크 공급 문제뿐만 아니라 최종 소비자들에 문제가 생기고 있다"며 "지금 공적공급 체계를 통해서 물량을 공급하는데, 문제는 이렇게 공급된 마스크가 실제 거래 금액보다 매우 싸기 때문에 사놓는 만큼 이익이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1개당 1,300~1,500원 정도에 공급하는 마스크가 현재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4,000원이 넘기 때문에 이 차액을 노리는 최종 소비자들이 생기고 있다는 것이다.

이재명 지사는 또 최고 가격을 통제해서 일정 금액 이상으로 거래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지사는 "이미 공급 체계만으로 통제를 하기에는 불신이 너무 커지고 불안이 더해져서 공급량을 아무리 늘려도 부족한 상황이 된다"며 "불안 심리에 의한 가수요를 통제하지 않으면 물량을 아무리 늘려도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3일 오전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무회의(영상회의)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실국장 등이 참석하고 있다.
 3일 오전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무회의(영상회의)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실국장 등이 참석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 지사는 이어 "최고가격을 지정하면 과다수요를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대중들에게도 '아, 이제는 정말 강력하게 통제를 하는구나. 사놓아 봤자 소용이 없네'라는 생각을 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부연했다.

"마스크 최고가 제한하고 생산량 90% 공적공급 해야"

이와 함께 이재명 지사는 현재 생산량의 50%로 지정된 공적판매량을 90%까지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체국과 농협, 약국 등을 통해 공적 물량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판매 중이지만 실제 국민이 체감하기에는 부족한 수준"이라며 "공적판매 비율을 높이고 판매처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이재명 지사는 ▲마스크 판매 시 약국 DUR시스템(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사재기 방지 ▲중앙정부 차원의 집회 중지 권고 ▲의료 인력 및 전신 보호구 등 장비 지원 ▲혈액수급 안정화를 위한 헌혈횟수 확대 개정 등을 함께 건의했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 1월 3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코로나19 대응 회의에서 마스크 가격이 폭등하고 있다며 매점매석 행위 금지 상품에 마스크를 포함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1월 31일에는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부에 마스크 최고가격 지정과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취해달라고 공식 건의했다. 지난달 4일 국무회의에서도 이 지사는 재차 마스크 수급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요청했다.

현재 정부는 이 같은 제안에 따라 매점매석 금지 조치와 함께 마스크 생산량의 50%를 공적 판매해 수급 조정 중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무회의(영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마스트 수급 대란과 관련 대책을 건의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무회의(영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마스트 수급 대란과 관련 대책을 건의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