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20일 오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지난 20일 오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코로나19 환자들이 속출하면서 확진환자 증가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지금까지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중 연령대로 볼 때 '20대'가 압도적인 까닭도 이 교회의 젊은 신도들의 영향인 것으로 확인됐다.

2일 0시 기준으로 총 4212명의 확진환자 중 57.4%인 2418명이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이다. 지역적으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 지역의 3081명의 환자 중 69.3%인 2136명이 이 교회 관련이다. 아직 '기타'로 분류된 이 지역 943명의 확진자 중에서도 이 교회 관련자가 대부분일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은 경북의 경우도 역학조사 결과 624명 중 197명이 이 교회 관련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3월 1일 오후 4시부터 3월 2일 0시까지 확진자 476명(3월1일 09시부터는 686명)이 추가로 확인되어 총 확진자수는 4212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4명이 늘어난 총 22명이다. 81세 남성, 71세 남성, 65세 남성, 86세 여성이 2일 오전에 사망했다. 33세 남성과 5세 여아는 격리해제됐다.
 
 국내 확진환자 현황(3.2일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국내 확진환자 현황(3.2일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 질병관리본부

관련사진보기

 
지역별로 볼 때 새롭게 늘어난 코로나19 확진환자 중 대구 지역의 빈도가 여전히 높다. 377명으로 신규 확진자 476명의 79.5%를 차지한다. 이로써 대구 지역은 확진환자가 3000명을 넘어섰다(3081명).

경북 지역에서도 68명이 늘어 총 624명이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만도 3705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고, 이는 전체 4212명의 87.9%를 차지한다.

정은경 본부장은 "대구시의 경우에는 대부분이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된 그런 사례와 기타로 분류된 건들은 대부분은 접촉자 등으로 구성이 되어 있는 상황"이라며 "경북지역도 624명 중에 신천지 관련된 집단유행과 청도 대남병원 관련된 사례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그 이외에도 성지순례 등 집단시설을 통한 그런 유행들이 전반적으로 증가하고 있어서 108명의 신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많은 확진자가 추가 발생한 곳은 충남이다. 10명이 늘어나 총 7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충남의 확진자 중 61.5%(48명)가 천안시 운동시설 등 관련으로 집계됐다.

정 본부장은 "신천지교회 관련된 집단발병이 늘면서 급격하게 환자수가 증가하고 있는 양상"이라면서도 "하지만 많은 수가 집단발병과 연관된 케이스"라고 밝혔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한 통계에 의하면 연령대로 볼 때 확진자가 가장 많은 건 '20대'이다. 1235명의 확진자가 20대에서 발생했다. 전체 확진자의 29.3%이다. 50대 확진자 834명보다 월등하게 많다.

이와 관련, 정 본부장은 "신천지교회 교인들 중에 많은 부분이 20, 30대 여성이 차지하고 있어서 그 연령의 비중이 상당히 높다"고 밝혔다.
 
 연령별 분포
 연령별 분포
ⓒ 질병관리본부

관련사진보기

 

한편 22명 사망자를 전체 확진자 수 대비 치명률로 계산하면 0.5%이다. 비교적 젊은 30대는 0.2%(1명), 40대는 0.2%(1명), 50대는 0.6%(5명)이다. 30대 이하에서는 아직 한 명의 사망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고령으로 갈수록 치명률은 높아졌다. 60대는 1.1%, 70대는 3.1%였고, 80세 이상의 고령층에서는 3.7%였다. 

정 본부장은 "현재로서의 고위험군은 65세 또는 50세 이상의 이런 성인층과 기저질환이 있는 분이기에 이들을 우선적으로 중증치료하기 위해 효율적으로 자원을 배분할 예정"이라며 "치명률, 사망률을 줄이는 것을 최우선적으로 해서 의료전달체계를 개편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확진환자에 대해서는 의료진으로 구성된 시·도별 환자관리반이 중증도를 4단계로 분류하여, 중등도 이상의 환자는 신속하게 입원치료를 시행한다"면서 "입원 치료의 필요성은 낮으나 전파 차단 및 모니터링을 목적으로 격리가 필요한 환자는, 국가운영시설 또는 숙박시설을 활용한 지역별 '생활치료센터'를 설치·운영하여 생활 및 의료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