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계속되는 확진자 발표, 표정 굳은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오전 대구시 중구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굳은 표정으로 브리핑 자료를 보고 있다.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27일 오전 9시 현재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340명이 늘어 총 1017명이 됐다.

이로써 대구는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8일 이후 9일 만에 확진자 1천명이 넘어섰다. 경북 지역 환자 321명까지 더하면 대구·경북 확진자(1338명)는 국내 전체 확진자 1595명 중 83%를 차지한다.

국내 13번째 사망자도 대구에서 발생했다. 대구시는 신천지 교인 74세 남성이 이날 오전 9시께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대구의 누적 사망자는 총 3명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대구광역시 중구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브리핑 직전 한 분의 사망 소식을 들었다"고 밝혔다. 대구시 관계자는 "74세 남자로 이날 오전 9시가 지난 시점에서 사망한 것으로 파악된다"라며 "기저 질환으로 신장 이식을 받은 이력이 있고, 보다 정확한 경위는 추가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대구 확진자 증가폭(340명)은 첫 환자가 발생한 18일 이후 최대폭이다. 대구 확진자는 ▲ 18일에 1명 최초 발생 후 ▲ 19일엔 10명 증가, ▲ 20일엔 23명 ▲ 21일에 50명 ▲ 22일 70명 ▲ 23일 148명 ▲ 24일 141명 ▲ 25일 56명 ▲ 26일 178명 ▲ 27일 340명이 각각 증가했다.

대구 지역 코로나19 환자·사망자 관련 정보는 대구시 홈페이지(daegu.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