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마스크 고쳐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 마스크 고쳐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말 한마디 실수도 코로나19 대응 전선에 구멍을 낼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말 조심'을 당부했다. 26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자리에서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지난 25일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전하는 과정에서 때 아닌 대구·경북 봉쇄 논란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논란 이후 수정 브리핑을 통해 지역 봉쇄가 아닌 감염원 차단을 뜻하는 방역 용어로써의 봉쇄임을 다시 설명했지만, 가뜩이나 불안한 민심에 기름을 부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마스크 고쳐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 마스크 고쳐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원내대표는 직접 고개를 숙였다. 이 원내대표는 같은 자리에서 "당정 회의 결과 설명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한 표현으로 심려를 끼쳐 드렸다"면서 "용어 선택이 부주의했다. 일상에 위협을 받고 있는 시도민들의 절박한 심정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와 민주당은 국민의 안전을 끝까지 지키기 위해 무엇도 포기하지 않는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관련 기사 : TK 봉쇄정책 다시 설명한 민주당 "방역 용어, 지역봉쇄 아니다"). 

야당에 '빠른 판단' 요구한 이해찬 "추경 적시 안 되면 긴급 명령권 발동할 것"

민주당은 국회 폐쇄 이후 같은 날 본회의 개의를 시작으로 재가동되는 국회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확보를 비롯해 대통령이 직접 발동할 수 있는 긴급재정명령권 또한 검토할 예정이다.

이해찬 대표는 "서둘러 추경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 과도한 정쟁으로 시기를 놓쳤던 과거를 되풀이 해선 안 된다. 추경이 적시에 되지 않는다면 여당은 긴급 재정 명령권 발동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매점매석 등으로 마스크 수급에 차질이 생길 경우 "강도 높은 특단의 조치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긴급재정명령권은 헌법 76조에 명시된 대통령 단독 조치 권한으로,내우·외환·천재·지변 또는 중대한 재정·경제 상 위기가 있을 때 국가의 안전 보장 또는 공공의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국회 집회를 기다릴 여유가 없을 때 한 해 최소한으로 필요한 재정·경제 상 처분을 하는 명령권을 뜻한다. 김영삼 정부 때인 1993년 8월 금융실명제 실시 당시 마지막으로 이뤄졌다. 효력 유지를 위해선 국회 보고와 승인 절차가 필요하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