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증가해 매우 엄중한 국면이다, 집권당 대표로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최대한 빨리 추경(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오늘부터 민주당은 대면 접촉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하겠다"라고도 선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주 일주일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매우 중요한 분기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정은 이번 주에 가용한 수단을 총동원해 코로나19 확산의 고삐를 잡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대면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하고, 코로나 극복에 전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선거보다 국민 건강이 훨씬 중요하다는 것은 말할 필요가 없다"라고도 덧붙였다.

이어 이 대표는 "어제(23일) 정부는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높이고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했다"라면서 "최대한 빠른 추경 편성과 총력의 방역 지원 체계를 강화하겠다"라고 약속했다. 민주당은 전날 비공개 고위 당·정 회의를 열고 정부에 추경 편성을 요청했다.

이 대표는 지역 사회 감염이 집중 발생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선 "감염병 관리 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경북에는 의료 인력, 장비 등 방역 역량을 집중 투입하겠다"라고 밝혔다. 지역 사회 감염의 발단이 된 신천지예수교회를 향해서는 "신천지 시설물과 신도들에 대해서도 특단 대책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인영 "추경은 타이밍이 핵심... 신천지, 협조하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원내대표는 "코로나 19추경은 타이밍이 핵심이다. 타이밍을 놓치면 백약이 무효"라며 "코로나19가 대구·경북을 직격했고 내수 경제도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코로나19 관련 추경안 준비에 속도를 내고 국회는 빠르게 심사하고 처리해야 한다"라며 "코로나19 종식에 여야가 일치단결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회는 코로나19 특위 구성을 의결해 향후 대책에 앞장 서야 한다"라며  "코로나3법(감염병예방법·검역법·의료법 개정안)도 신속히 본회의를 통화하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신천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폭증하는데 신천지 교인 670명이 연락 두절 상태"라며 "신천지 교단은 방역 당국에 적극 협조하길 요청한다, 불응하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라고 압박했다.

총선을 앞두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이 잠잠해질 때까지 여야가 함께 정쟁을 중단하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모든 정당은 총선 체제가 아니라 코로나19 비상체제여야 한다"라며 "국민들과 함께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라고 제안했다.

한편, 지난 주부터 대구·경북 지역과 신천지 교단을 중심으로 급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현재 763명이고, 사망자는 7명까지 늘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