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공공기관에도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됐다. 사진은 대구시청 1층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공공기관에도 열화상카메라가 설치됐다. 사진은 대구시청 1층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에서 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발생하자 대구의사회가 모든 역량을 모아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에게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했다.

대구시의사회는 18일 '코로나19 확진자 대구지역 발생에 따른 대구시민들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이번 사태에 있어 대구시의사회는 최전선에 서 있을 것을 시민들에게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대구시의사회는 이어 "지역 사회에 생긴 첫 환자인 만큼 지역의료계의 모든 역량을 모아 환자치료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대책을 마련하고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부정확한 정보에 흔들리거나 이를 주변에 전파하지 않도록 부탁드리며 의사회의 권고사항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대구시의사회는 또 "이번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면서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행사나 모임참여를 자제해 달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최근 2주 내에 중국과 여행자제지역에 방문력이 있고 발열·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의료기관 방문 전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또는 관할 보건소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