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지금은 어떤 경우든 고향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거창함양산청합천 예비후보로 등록해 뛰고 있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김형오 위원장은 김 전 지사에 대해 '험지' 출마 요구를 해왔다. 이에 최근 김 지사의 수도권 내지 경남 창원성산‧양산을 출마설이 계속 나왔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김 전 지사에 대해 아직 결정을 하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김태호 전 지사는 "여기서 어떤 경우든 거창에 출마한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12일 오후 <오마이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지금까지 고향 사람들과 쌓아온 믿음의 두께를 뛰어 넘을 수 없다"고 했다.

'험지 출마 요구'에 대해, 김 전 지사는 "며칠 사이 언론을 통해서 계속 말이 나왔지 당에서 어느 누구도 구체적으로 직접 요구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공천을 못 받을 경우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에, 김 전 지사는 "당에서는 김태호한테만큼은 예우를 갖추어줄 것으로 믿고 있다. 어떤 가정을 해서 말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김형오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이 9일 오후 거창에 있는 김태호 예비후보 사무실을 찾아 이야기를 나누었다.
 김형오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이 9일 오후 거창에 있는 김태호 예비후보 사무실을 찾아 이야기를 나누었다.
ⓒ 김태호캠프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