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응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에 참석해 현안 발언을 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응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에 참석해 현안 발언을 하고 있다
ⓒ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우리가 이겨내야 하는 건 바이러스지 인류가 아닙니다. 현 상황은 인류애와 서로를 향한 격려로 극복해내야 합니다. 무분별한 혐오와 차별을 멈춰야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응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에 참석한 뒤 페이스북에 올린 글의 일부이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신종코로나 관련 당정청 회의를 국회에서 마치고 정부청사로 이동하는 길"이라면서 "신종코로나 발생 직후부터 현재까지 가지고 있는 고민이 있다"고 털어놨다.

"바로 혐오와 차별에 대한 우려입니다."

정 총리는 "신종 전염병이 중국에서 시작되었다는 이유로 아시아인을 향한 인종차별행위가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다"면서 "국내에서는 확진자의 무분별한 신상정보가 유포되기도 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가짜뉴스는 불안을 조장하고, 혐오와 차별을 정당화하고 있다"고 성토한 뒤 "심각하게 우려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응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에 참석해 현안 발언을 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응 제2차 고위당정협의회에 참석해 현안 발언을 하고 있다
ⓒ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정 총리는 또 "정부는 가짜 뉴스 단속에 앞서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와 관련된 정보를 더 투명하고 더 신속하게 공유하겠다"면서 "정부는 범정부대응체계를 가동했고, '심각' 단계에 준한 대응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일부 지역으로부터의 입국 제한과 확진자 접촉자에 대한 자가 격리 조치, 마스크 손소독제 매점매석 단속 등 현 상황이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지방정부, 민간 의료기관까지를 포함한 민관이 함께 총력을 다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국회와의 초당적인 협력을 통해 검역법과 의료법을 통과시켜 전염병 예방을 위한 근본적인 노력 또한 병행해나가겠다"면서 다음과 같이 글을 맺었다.

"종식시킬 수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 함께 해 주십시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