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난 뒤 취재진과 만나고 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난 뒤 취재진과 만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만나 자신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하는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과 지도부 개편을 요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 전 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가 내게 (바른미래당의) 지도 체제 개편이 있어야 되지 않겠냐고 하더라"면서 "안 전 대표가 그 대안으로 비대위 구성을 제안했는데, 누구에게 비대위원장을 맡기려 하냐고 물었더니 자기에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 같은 제안에 대해 "지금 답을 주지는 말고 내일 의원들 모임 전까지 답을 달라고 안 전 대표가 말했다"고 전했다. 안 전 대표는 오는 28일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사실상 그 전까지 거취를 정리하라고 손 대표에게 최후 통첩을 보낸 것이다.

손 대표는 이에 "검토해 보겠다"면서도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얘기한 것이 유승민계가 (과거 탈당 과정에서) 얘기한 것과 다른 점이 거의 없었던 것 같다"면서 "왜 지도체제가 개편돼야 한다는 얘기도 없었고, 왜 자신(안 전 대표)이 (비대위원장을) 해야 한다는 얘기도 없었다"고 꼬집었다.

두 사람간의 비공개 회동은 45분여 이어졌다. 지난 19일 안 전 대표가 귀국한 뒤 처음이었다. 이날 회동은 안 전 대표 측에서 먼저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학규 "안철수, 대선·서울시장 선거 지나며 기대 줄어" 언중유골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손학규 대표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비공개 회동에 앞서 진행된 귀국 환영식 행사에서도 군데군데 긴장감이 감돌았다. 손 대표는 "안 대표는 안철수 현상을 일으킨 장본인이고, 기대가 아주 크다"면서도 "물론 그동안 대선, 서울시장 선거를 하면서 안 대표에 대한 기대가 줄어든 면이 있긴 하다"고 뼈 있는 말을 건넸다. 손 대표는 또 "안 대표가 보수 통합당이나 자유한국당으로는 안 가겠다고 확실히 해주셨다"면서 "한편으론 걱정도 했는데 안심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재작년 단식 등을 통해 극한의 대결 정치를 바꾸는 민주주의로 가기 위해 선거제도를 바꾸려 했고, 그 첫걸음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물론 누더기가 되긴 했지만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기초로 많은 사람들이 이번 총선을 준비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가 이번 '4+1' 협의체의 선거제 개편에 기여한 바 없이 총선에 참가해 '무임 승차'하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을 반영한 발언으로 볼 수 있다.

안철수계·유승민계 할 것 없이 퇴진 압박을 받아온 손 대표는 2019년 말 미국 체류 중이던 안 전 대표가 국내 정치에 복귀할 경우 당의 전권을 넘기고 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얼마 후 "사퇴를 전제로 한 것은 아니다"며 한 발 뒤로 물러난 바 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가리켜 "우리 당"... 한국당과 통합엔 "같은 질문 100번 들어"

보수 진영의 통합 움직임에 "관심 없다"고 밝히며 향후 행보에 궁금증을 자아냈던 안 전 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을 "우리 당"이라 지칭하며 "우리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겠다"고 언급했다. 바른미래당 리모델링과 신당 창당 사이에서 전자를 선택한 모양새다. 손 대표는 "안 대표에게 신당 창당 얘기를 물었더니 특별한 답을 안 하더라"라고 했다.

안 전 대표는 보수 진영과 통합하려는 것 아니냐는 정가의 시선에 대해 완강히 부인하기도 했다. 안 전 대표는 손 대표와 회동 직후 '여전히 한국당 일부 의원들로부터 보수 통합의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는데 입장이 있나'란 취재진 질문에 대해 "한 100번 정도 질문 들은 것 같다", "차라리 녹음기를 들고 올 걸 그랬다"며 거듭 일축했다.

이어 "이제 더 이상 같은 얘기를 할 생각이 없다. 지난 4년 전(20대 총선)에도 수백 번 받은 질문"이라며 "그때도 야권이 통합하지 않으면 여당에게 유리하다고 했다. 그런데 4년이 지났는데 왜 이렇게 달라진 게 없냐"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