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영만 군위군수가 22일 오전 대구 군 공항 이전후보지로 우보를 신청하는 신청서에 서명하고 있다.
 김영만 군위군수가 22일 오전 대구 군 공항 이전후보지로 우보를 신청하는 신청서에 서명하고 있다.
ⓒ 군위군 제공

관련사진보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투표에서 공동후보지인 '의성 비안·군위 소보'가 1순위로 결정된 가운데 김영만 군위군수가 탈락한 지역인 군위 우보면을 후보지로 한 유치신청서를 국방부에 제출했다.

김 군수는 주민투표 개표가 완료된 직후인 22일 오전 2시쯤 우보면을 후보지로 한 '대구군공항 이전 유치신청'이라는 제목의 전자문서를 내부 결제문서 사본을 첨부해 국방부 이전사업과장에게 보냈다.

군위군은 보도자료를 통해 "군위군은 단독후보지(군위 우보)와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에 각각 찬반 투표를 실시했다"며 "군위 우보지역 찬성률이 76.27%로 소보 지역 찬성률 25.79%에 3배 정도 큰 차이를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군위군민들의 위대한 뜻이 현명하게 우보를 선택했다는 점이 다시 한번 확인된 결과"라며 "김영만 군수는 주민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군 의회와 민간단체 등과 충분히 협의해 유치신청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군위군은 "이전부지 최종 선정은 주민투표가 끝이 아니다"라며 "주민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이전후보지 지방자치단체장이 유치신청을 하고 유치신청을 한 지방자체단체 중에서 국방부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이전부지를 결정하게 된다"고 우보면 신청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또 "지방자치단체장의 유치신청권 행사가 이전부지 최종 선정에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이라며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유치신청에 대한 기한은 정해져 있지 않다는 것도 또 다른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영만 군위군수가 22일 오전 군 공항 이전 주민투표 개표가 끝난 뒤 군위군 유치신청위로부터 우보면 유치신청요청서를 받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영만 군위군수가 22일 오전 군 공항 이전 주민투표 개표가 끝난 뒤 군위군 유치신청위로부터 우보면 유치신청요청서를 받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군위군 제공

관련사진보기

  
앞서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가 22일 오전 1시 30분쯤 군위지역 개표를 마감한 결과, 단독후보지인 우보는 찬성 76.27%, 반대 23.73%로 나타났다. 공동후보지에 대해서는 찬성 25.79%, 반대 74.21%로 집계됐다.

반면 의성 지역은 공동후보지에 대한 찬성이 90.36%로 반대 9.64%에 비해 압도적으로 앞섰다. 의성군과 군위군의 투표율에서도 의성은 88.69%로 군위의 80.61%에 앞섰다.

투표율과 찬성률을 각각 50%씩 합산한 최종 점수는 공동후보지가 89.52로 단독후보지 78.44점을 앞질렀다. 결국 최종 이전지는 공동후보지인 '군위 소보·의성 비안'으로 결정된 것이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공항이전 기자회견 계획했다 취소

하지만 군위군이 우보를 이전지로 신청하면서 최종후보지에 대한 논란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법제처의 2017년 유권해석 등에 따르면 공동후보지의 경우 두 곳의 단체장이 모두 유치 의사를 밝혀야 이전 부지의 지위를 확보할 수 있다. 공동후보지 지자체인 군위군과 의성군이 함께 신청해야 하지만 김 군수가 투표 결과를 무시하고 우보면만 신청하면서 공동후보지가 탈락할 수도 있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해 김주수 의성군수는 투표결과가 나온 직후 "군위군수가 합리적으로 판단할 것으로 본다"고 말을 아꼈지만 뒤통수를 맞은 셈이 됐다.

김 군수가 우보면을 후보지로 전격 신청하자 이날 오후 통합신공항 이전 주민투표 결과에 대해 수용하고 향후 추진 방향 등에 대해 설명을 하기로 했던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합동기자회견은 전격 취소됐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