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 소위 '정상가족'을 나타내는 동상에 빈곤사회연대 활동가들이 영정 틀을 씌웠다. 정부에서 주장하는 '정상가족'이라는 개념이 사망했다는 뜻이다.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 소위 "정상가족"을 나타내는 동상에 빈곤사회연대 활동가들이 영정 틀을 씌웠다. 정부에서 주장하는 "정상가족"이라는 개념이 사망했다는 뜻이다.
ⓒ 유지영

관련사진보기

 
19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서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위한 청와대 농성 마무리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기자회견이 끝나고 장애인과가난한이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과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측은 '한국의 가난한 가족은 죽었다'는 의미로 분수대 앞에 있는 가족 동상에 검은색 천을 씌우는 퍼포먼스를 시도하려다가 경찰과 마찰을 빚었다. 이들은 경찰의 저지로 인해 끝내 퍼포먼스를 끝내지 못하고 분수대에서 내려와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19일 오후 1시부터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진행된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위한 청와대 농성 마무리 기자회견'의 한 장면. 기자회견을 주최한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과 장애인과가난한이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측 활동가들이 퍼포먼스를 진행하던 중 경찰과 마찰을 빚었다. 이들은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 가족 동상에 검은 천을 씌워 한국의 정상가족 개념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걸 알리려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려던 도중 경찰에 의해 저지됐다.
 19일 오후 1시부터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진행된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위한 청와대 농성 마무리 기자회견"의 한 장면. 기자회견을 주최한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과 장애인과가난한이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측 활동가들이 퍼포먼스를 진행하던 중 경찰과 마찰을 빚었다. 이들은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 가족 동상에 검은 천을 씌워 한국의 정상가족 개념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걸 알리려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려던 도중 경찰에 의해 저지됐다.
ⓒ 유지영

관련사진보기

 
장애인과가난한이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과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은 지난 10월 17일 빈곤철폐의 날 청와대 앞에서 농성을 시작했다. 주최 측은 "부양의무자기준 때문에 기초생활수급자조차 되지 못하는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 1인가구가 30%가 넘는 현재 '정상가족'을 가정한 복지는 철저히 실패하고 있다"면서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촉구했다.

청와대 앞에서 농성을 마무리하는 이유에 대해 주최 측은 "더 이상 이곳에서 대화할 의미가 없기 때문"이라며 "정치가 실종된, 빈곤층을 위한 정책을 마련할 의지가 단 한 명도 없는 청와대를 떠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19일 오후 1시가 넘어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서 진행된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위한 청와대 농성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홈리스야학 학생 '나눔'이 퍼포먼스 중 일부로 피리를 불고 있다.
 19일 오후 1시가 넘어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서 진행된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위한 청와대 농성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홈리스야학 학생 "나눔"이 퍼포먼스 중 일부로 피리를 불고 있다.
ⓒ 유지영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청와대는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를 위한 의지가 있는가?'라는 이들 주최 측의 질문에 지난 12일 공문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점에 깊이 공감"한다고 답변하면서도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또는 폐지를 위해서는 재정의 뒷받침, 사회적 합의 등이 필요하다"고 답변한 바 있다.
 
 19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서 열린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위한 청와대 농성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참여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우리는 농성을 마치지만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를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외쳤다.
 19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 앞에서 열린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위한 청와대 농성 마무리 기자회견"에서 참여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우리는 농성을 마치지만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를 위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외쳤다.
ⓒ 유지영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제보 및 문의사항은 쪽지로 남겨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