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6일 오후 차에 탄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이들에게 가로막혔다. 경찰이 설 의원 차를 둘러싸고 경호하는 모습.
 16일 오후 차에 탄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후면 안내실 앞을 나가려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이들에게 가로막혔다. 경찰이 설 의원 차를 둘러싸고 경호하는 모습.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16일 오후 차에 탄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이들에게 가로막힌 모습.
 16일 오후 차에 탄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이들에게 가로막힌 모습.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오마이TV] [현장] "설훈 빨갱이 잡아라" 차타고 나가려다 가로막힌 설훈 민주당 의원
ⓒ 유성애

관련영상보기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부천시원미구을)이 16일 오후 3시 30분께 국회 후면 안내실 쪽 앞에서 차를 타고 나가려다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이들에게 가로막혔다.

'공수처 반대' 등 손팻말을 든 이들은 "설훈은 빨갱이다" "설훈은 이북으로 가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차 앞에 드러눕는 등 설 의원을 막아섰다. 이들에 둘러싸여 5~10분여간 오도 가도 못한 그는 결국 차에서 내려 경찰 보호를 받으며 의원회관으로 이동했다.

같은 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설 의원이 국회 환경노동위 회의 뒤 후문에서 차에 타려는 순간 자유한국당 당원과 극우단체 회원 10여 명이 달려들어 멱살을 잡는 등 폭행을 가했다. 이로 인해 설 의원은 안경이 깨지고, 몸에 상처를 입고 충격을 받았다"며 "황 대표와 한국당은 설 의원과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당시 현장을 영상으로 담아봤다.
 
 '공수처 반대'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 등 손팻말을 든 이들은 "설훈은 빨갱이다" "설훈은 이북으로 가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차 앞에 드러누웠다.
 "공수처 반대"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 등 손팻말을 든 이들은 "설훈은 빨갱이다" "설훈은 이북으로 가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차 앞에 드러누웠다.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공수처 반대'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 등 손팻말을 든 이들이 설훈 의원이 탄 차를 막아서며 "설훈은 빨갱이다" "설훈은 이북으로 가라" 등 구호를 외치고, 이를 경찰이 막아서는 모습.
 "공수처 반대"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대" 등 손팻말을 든 이들이 설훈 의원이 탄 차를 막아서며 "설훈은 빨갱이다" "설훈은 이북으로 가라" 등 구호를 외치고, 이를 경찰이 막아서는 모습.
ⓒ 유성애

관련사진보기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이 기자의 최신기사 'n번방 사건' 만든 국회의원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