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지엠 창원공장이 낸 소식지. "창원공장 정규직 직원들의 고용보장이 우선이다"는 내용(원안)이 들어 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이 낸 소식지. "창원공장 정규직 직원들의 고용보장이 우선이다"는 내용(원안)이 들어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물량 감소를 이유로 근무형태를 2교대에서 1교대로 전환하면서 비정규직 585명을 해고하는 한국지엠(GM) 창원공장이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노-노 갈등'을 부추긴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한국지엠은 창원공장 7개 사내협력업체에 대해 올해 말로 도급계약을 종료했고, 이후 하청업체는 비정규직을 12월 31일 해고 통지했다.

한국지엠은 오는 23일부터 근무 형태를 주야 2교대에서 주간 1교대로 전환하고, 그동안 비정규직이 맡아오던 공정을 정규직이 맡는 '인소싱'을 실시한다.

원청회사는 12일까지 정규직을 대상으로 '부서별 인소싱 공정 희망자'를 모집했다. 회사는 실기시험과 면접을 생략하고, 13일 서류 심사로 인소싱 해당자를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한국지엠은 "23일에 1교대 전환을 차질없이 진행할 방침"이라며 "부서 협의 지연으로 1교대 전환 일정에 차질이 발생할 경우, 회사가 임의로 시행할 수 있는지 면밀히 검토 중이다"고 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정규직 직원들의 고용 보장이 우선"이라고 했다. 회사는 지난 10일 소식지를 통해 "창원공장 정규직 직원의 양보와 희생보다 법원의 최종 판결 존중, 도급계약 준수를 선택했다"며 "회사의 진정성을 의심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회사는 "지금은 '창원공장이 죽느냐 사느냐'와 '정규직이냐 도급직이냐'를 선택하고 결단해야 한다"며 "이 순간에 회사의 선택은 명확하다. 창원공장을 살려야 하고, 우선 정규직부터 지켜야 한다"고 했다.

한국지엠은 "C-CUV(신차)의 성공적 양산으로 창원공장과 더 많은 직원들을 살리기 위한 회사의 절박한 노력에 노동조합도 함께 손잡고 나서야 한다"며 "노조의 결단을 호소드린다"고 했다.

한국지엠은 비정규직에 대해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취하를 조건으로 퇴직 위로금 지급을 제시했다.

정규직 노조 "1교대 협의 중단, 차기 집행부 일임"

근무형태 변경은 노사 합의를 해야 한다. 정규직인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 창원지회(지회장 이두희)는 '근무형태 변경'에 아직 동의하지 않고 있다.

창원지회는 비정규직의 해고가 아니라 고용 대책부터 세워야 한다는 입장이다.

창원지회는 12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1교대 협의를 중단하고 차기 집행부에 일임"하기로 결의했다.

창원지회는 장순용 지회장을 새로 선출했고 임기는 새해부터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한국지엠창원비정규직지회(지회장 배상도)는 '해고 철회 투쟁'을 계속하고 있다.

민중당 경남도당 "해고는 살인이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해고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해고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중당 경남도당(위원장 석영철)은 12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고는 살인이다. 비정규직 대량해고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정부가 지난해 한국지엠에 8100억원을 지원한 것과 관련해, 민중당은 "국민혈세를 지원받고, 불법파견으로 불법을 자행한 한국지엠 사측은 비정규직을 거리로 내쫓는 선택을 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들은 "한국지엠에 지급된 국민혈세 8100억원은 한국지엠의 단순한 경영지원금이 아니다. 한국지엠 노동자의 고용 보장을 담보로 한 지원이었다"며 "그러나 한국지엠 창원공장 사측은 신차투입을 하면서 오히려 1교대제로 전환을 강행하고 있고, 비정규직에게는 해고를, 정규직에게는 인소싱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민중당은 "사측이 1교대 전환과 비정규직 해고를 일방강행 하는 것은 결국 불법파견으로 예상되는 문제를 근로자지위확인소송 취하 조건으로 한 위로금으로 정리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향후 창원공장 철수에 있어 철수비용을 줄이는 사전작업일 뿐이다. 이러한 형태는 이미 폐쇄한 군산공장을 폐쇄 수순을 따라가는 형태"라며 "한국지엠의 경영방식은 실로 '글로벌 배째 방식'의 경영"이라고 했다.

정부와 경상남도‧창원시(의회)가 대책 마련을 해야 한다는 것. 민중당은 "지난 21일 발의한 창원시의회의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 대량해고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으로 모든 일을 다했다는 듯 손 놓고 있을 일이 아니다"고 했다.

이들은 "정부와 경상남도, 창원시는 국민혈세가 투입된 한국지엠의 막가파식 경영에 철퇴를 가해야 한다"고 했다.

또 민중당은 "경남도와 창원시는 서한문만 보내는 것이 아니라 각 지자체 장들이 직접 나서 중앙정부를 움직이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도민들의 고용문제에 하루빨리 올바른 목소리를 내고, 창원시장과 함께 중앙정부를 움직이는 행동을 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지금이라도 대량 해고 방침을 철회하고 정부의 고용지원을 통한 유급휴직 등의 방안을 찾을 것"을 촉구했다.

태그:#한국지엠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