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 시장(왼쪽 두번째)이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돌봄엑스포에서 마틴 냅 교수(오른쪽 두번째)와 특별대담을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 시장(왼쪽 두번째)이 11월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돌봄엑스포에서 마틴 냅 교수(오른쪽 두번째)와 특별대담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선거 때만 청년들 몇 사람 데려다 쓰는 '청년 팔이' 정치를 하면 안 된다"며 "내년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청년 세대를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유튜브 '의사소통TV'에 출연해 "우리 정치가 고난의 시대를 건너가는 청년들을 제대로 (비례적으로) 대표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선발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장 3연임 이후 계획을 묻자 "지금 일에 최선을 다하면 미래는 저절로 생긴다고 생각한다"며 "미래는, 무엇이 되는 것보다 무엇을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박 시장과 함께 출연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데자뷔 느낌"이라면서 "문 대통령도 대선 출마를 사람들이 계속 물으면 '지금 당면해 있는 내 일에 최선을 다하고, 문 하나를 열고 나가서 있는 길에 또 최선을 다하고 또 다른 문이 열리면 다른 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었다"고 언급했다.

박 시장은 자신을 향한 당 일각의 비판적 시각을 의식한 듯 "전에부터 '박 시장은 민주당에 가깝지 않다'고 그러시는데, 그 말이 맞나"라며 "이번 기회에 오해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양 원장은 "박 시장은 우리 당의 자랑스러운 자원이고, 훌륭한 분"이라며 "당에서 국회의원을 하거나 당직을 맡은 적이 없어서 그렇지 우리 당의 간판스타이고,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해왔던 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구분을 짓는 분들은 나쁜 분들이다"라고 강조하며 당내 계파를 아우르는 '원팀' 메시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 시장이 "내년에도 서울시는 제가 잘 지키겠다"고 말하자 양 원장은 "안타깝다. 서울시장만 아니면 내년 총선 때 역할을 좀 더 적극적으로 진취적으로 해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답했다.

박 시장은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다 정치에 입문한 계기와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 임기 당시를 언급하며 "4대강 사업으로 강이 다 썩고 얼마나 많은 생명이 사라졌나"라면서 "(그때) 생각이 바뀌었다. 결국 이명박이 저에게 정치를 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선거법 개정안·검찰개혁 법안 저지를 위해 8일간 단식투쟁을 했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겨냥해 "단식이라는 것은 군사독재 시절 의사 표현할 길이 도저히 없을 때 하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분은 민생을 놓고 뭐하러 단식을 한 것인가"라며 "(국회에서) 민식이법, 예산 등을 빨리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박근혜 대통령 때 서울시장으로서 국무회의에 참석한 것과 관련, "(당시) 현기환 정무수석이 저에게 '박 시장은 국무회의를 국회 상임위원회로 만드느냐'고 큰소리치더니 감옥에 가더라"면서 "제 앞에 얼쩡거리면 다 간다"고 말하기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