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8일 조선중앙통신에 담화를 내고 "2019년 12월 7일 오후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8일 보도했다. 

대변인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이번 시험의 성공적 결과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에 보고하였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에 진행한 중대한 시험의 결과는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 지위를 또 한 번 변화시키는 데 중요한 작용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구체적인 시험 내용을 밝히지 않았지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관련 실험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앞서 미국 CNN 방송은 지난 5일 민간 위성 '플래닛랩스'가 촬영한 위성 사진을 공개하며 북한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그동안 없던 대형 컨테이너가 발견되면서 '엔진 시험'을 준비하는 정황이 나타났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위성 발사기나 대륙간 탄도 미사일에 동력을 공급하는 데 사용되는 엔진 시험을 재개하려는 준비 작업일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