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 유족을 위로한 뒤 접객실로 들어가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 유족을 위로한 뒤 접객실로 들어가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검찰이 서울동부지검 A 수사관(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소속) 사후 하루만에 그의 휴대폰을 전격 압수한 가운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수사지휘권을 갖고 있는 검찰이 압수수색이란 이례적인 방법으로 경찰이 갖고 있던 휴대폰을 확보하면서 검-경 간 신뢰가 깨진 모양새다. 검찰은 A 수사관의 휴대폰을 매개로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겨냥할 기세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2일 서울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A 수사관의 휴대폰과 유서 등 유류품을 확보했다. 전날 A 수사관은 검찰 출석을 앞둔 상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울산지방경찰청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수사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연관 관계를 진술할 핵심 인물이었다.

자유한국당과 일부 언론에선 A 수사관을 '백원우(당시 민정비서관) 별동대'로 칭하며 그의 죽음이 청와대의 압박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여권에선 검찰의 강압수사가 죽음의 이유라고 반박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검찰이 압수수색으로 경찰이 갖고 있던 휴대폰을 압수하자 논란이 일었다. 수사지휘권을 가진 검찰이, 그것도 통상 변사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형사부가 아닌 공공수사부의 압수수색이었기 때문에 이례적이란 반응이 나온 것이다. 공공수사2부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김 전 시장 수사의 연관성을 수사하고 있는 곳이다.

검 "경찰도 수사보안 대상"
 
백원우, 전 특감반 수사관 유가족 위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 백원우, 전 특감반 수사관 유가족 위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검찰측은 관련 의혹에 경찰도 엮여 있기 때문에 "정공법을 택했다"는 입장이다. 반면 경찰측은 "검찰이 A 수사관의 휴대폰에 있는 정보를 통제하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찰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증거의 보고라고도 불리는 휴대폰에는 당사자도 기억하지 못하는 정보가 다 들어 있다"라며 "여기엔 검찰 수사에 유리한 자료도 있고 불리한 자료도 있을 수 있는데, 경찰이 전체 내용을 알면 검찰의 정보 통제가 안 되니까 급히 압수수색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휴대폰에 있는 증거물을 제대로 확보하려면 압수수색을 통하는 게 정공법이다, 정석대로 한 것"이라며 "수사보안을 엄격히 유지해야 하는 사안이다, 경찰 수사내용이 청와대로 실시간 보고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수사보안을 지키려면 압수수색 절차에 따른 증거물을 확보해야 했다"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청와대 근무 이력이 있는 김종철 서초경찰서장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관련 수사 대상이고, 이 때문에 검찰이 압수수색을 서둘렀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김 서장은 "한 마디로 소설이고 황당한 억측"이라며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에서 근무한 사실은 있지만 이곳은 세간에서 제기하는 의혹과는 전혀 무관한 부서다, 청와대 근무 사실만으로 공직자를 이렇게 매도할 수 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느낀다"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여권에선 A 수사관의 휴대폰에 강압 수사와 관련된 정보가 들어 있을 수도 있다며 검찰을 공격하기도 했다. 휴대폰 압수수색도 이 때문에 신속히 진행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서울중앙지검측은 "고인이 사망에 이른 경위 및 본 사건의 진상을 한 점 의문 없이 규명하고자 압수수색에 이른 것"이라고 반박했다.

"휴대폰 압수, A 수사관과 연락한 사람 소환 목적"
  
검찰은 A 수사관의 휴대폰을 매개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비롯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전반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A 수사관은 (김 전 시장 수사 건과 관련해) 중요 참고인이니 그가 갖고 있던 자료는 검찰이 확보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 관계자는 "A 수사관과 연락한 사람을 찾아 소환하기 위해 휴대폰을 압수수색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검찰과 경찰은 함께 A 수사관 휴대폰의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포렌식 과정에 참여하겠다는 수사협조 공문을 검찰에 전달한 바 있다.

댓글3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