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오전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한 뒤 국회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오전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한 뒤 국회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3선 의원인 김세연 의원(부산 금정구, 현 여의도연구원장)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의 완전한 해체'와 본인을 포함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불출마까지 요구했습니다.

김세연 의원은 한국당을 가리켜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 "생명력을 잃은 좀비" "비호감이 역대급 1위" "수명이 다했다, 완전한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 한다"라면서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 후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내부에서의 개혁이 어렵다고 봤다"라며 "완전한 새로운 주체가 중도·보수 공간을 맡아서 이끌어줘야 한다, 당을 해체하고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하자는 얘기다"라고 부연했습니다.

그는 현역 의원 전원 불출마와 당 해체에 대해 "상대방에게 '물러나라'고 하면서 서로 손가락질하지만 그 손가락이 자신을 향하지는 않는다"라며 "'다 물러나고 당 없애자'는 문제제기를 했다는 것만으로 의미가 있다, 저의 제안으로 당내 여론이 일어나게 된다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내다봤습니다.

불출마 이전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사전 교감을 했느냐는 질문에 "그건 음모론이다, 불출마 선언은 각자의 정치적 판단"이라면서 "최근의 보수 통합 논의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세연 의원이 '논개'라고? 비박계와 친박계의 서로 다른 반응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 선언 이후 다양한 언론 보도가 이어졌습니다. <서울신문>은 한국당 내 한 비박계 의원이 "김세연이 논개처럼 먼저 나선 것이라고 평가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반면, 친박계는 김세연 의원의 현역 전원 불출마와 자유한국당 해체 요구에 불만을 나타내는 기류라고 전했습니다.

특히 한국당이 보수통합을 주도하고 주체가 돼야 한다는 생각을 가진 의원들은 '김 의원이 쓸데없는 얘기를 해서 공감할 수 없다'는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 기자회견은 이미 불출마를 선언한 초·재선 의원들 (유민봉, 김성찬)의 중진용퇴론에서 더 나아간 것이라서 한국당에 끼치는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세연 한국당 의원의 불출마 소식을 한 면에 걸쳐 다룬 '서울신문'.
 김세연 한국당 의원의 불출마 소식을 한 면에 걸쳐 다룬 "서울신문".
ⓒ 서울신문PDF

관련사진보기

 
아버지로부터 지역구를 물려받은 김세연 의원

김세연 의원은 부산 금정구에서 내리 3선을 한 인물입니다. 그런데 김 의원은 부친인 고 김진재 의원으로부터 지역구를 세습받았다는 비판도 받습니다.

김세연 의원의 부친인 고 김진재 의원은 금정구가 동래구에서 분리된 13대 총선에서 내리 4선을 했습니다(동래구 포함 5선). 김 의원의 3선까지 포함하며 부자가 한 지역구에서 무려 28년 동안 국회의원을 한 셈입니다.

김 의원은 18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공천에 탈락해 무소속으로 출마했습니다. 당시 김세연이 누구인지 이름을 아는 사람은 거의 없었지만, '김진재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선거에 적극 활용하면서 64%가 넘는 득표율로 당선했습니다.

20대 국회의원 재산 신고에서 김 의원은 3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1위는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성남시분당구갑)이었는데, 본인의 게임회사 웹젠 주식 가치가 컸습니다. 그다음은 안철수 전 의원(당시 국민의당 의원)이었습니다. 안랩 주식 때문이었습니다. 김 의원은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DRB동일'과 '동일고무벨트' 주식 가치가 1323억 원에 달했습니다.

김세연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한국당 해체 주장이 지도부 사퇴를 의미하는가'라는 질문에 "지도부에서 용단을 내려 주길 바란다"라고 답했습니다.

몇 시간 후 김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가 물러나야 한다고 말씀드린 것은 현 직책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한 게 아니라 선도 불출마를 해달라고 촉구한 것"이라고 구체적으로 밝혔습니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립미디어 '아이엠피터TV'를 운영하는 정치블로거, 진보나 좌파보다는 상식적인 사회를 꿈꾸며 제주도에서 에순양과 요돌군의 아빠로 살아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