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15일 오전 대구 달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오마이뉴스>와 만나 내년 총선 전략과 준비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15일 오전 대구 달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오마이뉴스>와 만나 내년 총선 전략과 준비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이 기사는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인터뷰 ①에서 이어집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메시지를 통해 소통하고 있다"며 "내년 4.15 총선을 앞두고 어느 시점에서 메시지를 내지 않겠느냐"고 예상했다. 

총선에 대해서는 "TK(대구경북) 중심으로 인재영입이 이루어지고 있다"며 "조만간 발표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박찬주 전 대장 등 패자부활전같이 다른 당에서 영입하지 않은 인물들을 영입할 의사는 없다"고 분명히 했다.

조 대표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내년 총선에서 지역구 출마를 천명했다. 대구 달서구병 선거구가 지역구인 조 대표는 맞상대인 강효상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에 대해서는 "별로 할 말이 없다"고 했다. 

아래는 지난 15일 대구 달서구 조원진 의원 지역구 사무실에서 나눈 일문일답이다.

"박근혜 멘탈 아직 괜찮아... 선거에선 따라갈 사람 없다"  
▲ 박근혜 전 대통령 메시지 낼 시점 언급한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15일 오전 대구 달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오마이뉴스>와 만나 내년 총선 전략과 준비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 박근혜 전 대통령이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우리공화당에 편지를 보냈다. 박 전 대통령과 어떻게 소통하나?
"유 변호사를 통해 편지를 받은 적은 없고 메시지 전달은 여러 번 했다. 내가 편지 쓰니까 거기에 대한 답의 형태로 이런저런 메시지 전달을 하신다.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정국 상황을 정리하고 우리가 생각하는 방향은 이런 부분이다, 말씀드리는 정도다. (박 전 대통령은) 멘탈이 아직 괜찮으시다. 건강 상태는 어렵지만 정신력은 좋다고 본다. 다른 사람보다 더 많이 교감하고 있다."

- 박 전 대통령이 우리공화당 체제로는 총선을 치르기 어렵다는 메시지를 보내지는 않았나?
"그런 메시지는 없었다. 다만 두 가지 아니겠나. 우리공화당의 확장성과 다음 총선에서 얼마나 많은 의석을 확보할 수 있는가다. 그런데 우리는 원칙을 고수하고 원칙대로 간다. 우리공화당답게 한다. '탄핵 5적은 정계에서 떠나라'. 그것이 우파가 승리하는 유일한 길이다. 탄핵을 묻고 갈 수는 없다. 이번 21대 총선은 탄핵 대 반탄핵 세력의 싸움이다.

(박 전 대통령이 메시지를 낼) 시점을 세 개로 보는데 우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옥중투쟁 1000일이 되는 12월 25일, 또 하나는 설날(1월 25일), 그리고 마지막으로 탄핵된 날인 3월 10일이다."

- 박 전 대통령이 우리공화당에 이렇게 하라 이런 식으로 요구한 것 있나?
"그런 말씀은 안 하시는 분이다. 여러 가지 면에서 교감하면서 어떤 시점에서 메시지가 나오지 않겠나 보고 있다. 그 메시지는 시기에 따라 나올 것이다."

- 메시지를 낸다면 어떤 내용일까?
"그거야 그 분만이 아는 거지. 그 분께서 이런저런 사람 조언 많이 듣고 생각 많이 하시니까. 선거에서는 그 분 따라갈 사람 없다."

"한국당 의원 30명 정도 접촉... 나는 지역구 출마"
  
- 내년 총선에서 지역구 공천은 얼마나 할 수 있나?
"호남 지역은 현실적으로 좀 어려운데 몇 석 정도만 가능하고 나머지 전 지역에 후보자를 낼 것이다. 선거 앞두고 인재 영입을 하고 있다."

- 한국당에서 공천 받지 못한 의원들도 영입하나?
"우리와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은 영입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와 뜻이 전혀 다른 사람을 영입할 이유는 없다. 탄핵에 찬성한 사람들을 끌어들일 상황은 아니다."

- 지금 한국당 의원들 중에 접촉하는 의원도 있나?
"접촉은 30명 정도 했다. 대부분 사람들이 지켜보자고 한다. 내가 볼 때는, 내려놓을 게 너무 많아서 그렇다."

- 몇 석 정도 자신하나?
"지금 당장 얘기하긴 그렇지만 30석 정도 예상하고 있다. 원내교섭단체는 당연히 된다고 보고 거기에 맞게 영입하고 사무처 틀도 갖춰가고 있다."
 
- 조 대표는 비례대표로 가나? 아니면 지역구(대구 달서구병)에서 다시 출마하나?

"나는 지역구에 간다. 무조건 이긴다. 유권자들을 믿는다. 내 개인의 이익을 위해 일을 해본 적 없다. 유권자들에게 '박 대통령이 가장 어려운 상황이 되면 유일하게 옆에 있을 사람이 조원진 하나밖에 없다'고 선언했는데 약속을 지켰다. 유권자들에게 심판을 받는 것은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한 거다. 유승민도 마찬가지다. 자기 지역에서 당당하게 심판 받을 수 있어야 한다. 그래서 저는 이 지역에서 대구시민의 선택을 받겠다. 자신도 있다."

- 달서구병 지역구에 강효상 한국당 의원(비례대표)이 도전장을 내밀었는데?
"상대 후보에 대해 별로 할 말이 없다. 그가 열심히 하면 되는 거고 나도 내 나름대로 열심히 했으니 그 평가는 지역 주민들이 할 것이다."

- 여의도 정가에서 홍문종 대표와 갈등설이 있다는 이야기도 있다. 
"갈등 있을 시간도 없다. 서로 바빠서... 인재영입 하는 것은 홍 대표가 하는데 영남권은 내가 한다. 전쟁하는데 아군끼리 싸울 상황 아니다. 우리가 자생했으니 스스로 자립하고 자강해야 한다."

- 박원순 서울시장이 우리공화당 불법천막 철거 비용 1억6천만원을 통장에서 받아냈다고 밝혔는데. 정당 활동에는 지장 없나?
"우리는 그 돈 빼가도 당원들 당비 들어오니까 활동하는 데 지장이 없다. 하지만 박원순 시장이 야당 탄압을 하고 있다. 당비 계좌를 차압하는 정권이 어디 있나? 박원순 시장이 자기 잘못을 덮기 위해 악수를 두는데 반드시 감옥 보내겠다."

인터뷰 말미 조원진 대표는 "우리공화당이 자생, 자립, 자강을 원칙으로 하는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여론조사를 해보면 20대와 50대에서 60대보다 (정당지지율이) 높게 나온다"면서 "매주 5000명 이상 입당하고 있는 무서운 정당"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원이 생각보다 많다"면서도 당원 숫자를 공개해 달라는 요청에는 "야당은 당원 숫자를 비밀로 한다, 국가 기밀"이라며 "100만 당원이 모이면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15일 오전 대구 달서구 자신의 사무실에서 <오마이뉴스>와 만나 내년 총선 전략과 준비 상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내년 21대 총선에서 호남을 제외한 전국에서 후보를 내겠다고 밝혔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