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중당 경남도당은 13일 진해 미군사고문단 앞에서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상 관련 규탄 선전활동”을 벌였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13일 진해 미군사고문단 앞에서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상 관련 규탄 선전활동”을 벌였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미국과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상이 오는 18일부터 서울에서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민중당 경남도당(위원장 석영철)은 '규탄'하고 나섰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13일 진해 미군사고문단 앞에서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상 관련 규탄 선전활동"을 벌였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강도적인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 지소미아 연장 강요. 이럴거면 차라리 주한미군 나가라"고 했다.

이들은 "이웃이 칼든 강도로 변한 이 마당에 언제까지 한미동맹을 찬양할 것인가? 이것은 동맹이 아니라 날강도의 짓이다. 이렇게 우리의 등골을 빼먹으려면 주한미군은 당장 이 땅을 떠나야 한다"고 했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정이 다음주초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3차 협정에 정부는 방위비 분담금 인상이 아니라 삭감으로, 또한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과 함께 폐지로 나아가야 하며, 미국의 갑질 요구에 맞서 나라의 주권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정 시기에 맞춰 서울 상경 투쟁 등 이 나라의 주권을 지키기 위해 힘차게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13일 진해 미군사고문단 앞에서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상 관련 규탄 선전활동”을 벌였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13일 진해 미군사고문단 앞에서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상 관련 규탄 선전활동”을 벌였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중당 경남도당은 13일 진해 미군사고문단 앞에서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상 관련 규탄 선전활동”을 벌였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13일 진해 미군사고문단 앞에서 “방위비 분담금 3차 협상 관련 규탄 선전활동”을 벌였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