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병준 자유한국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대구시 중구 김광석 다시그리기 길 야외콘서트홀에서 열린 북콘서트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대구시 중구 김광석 다시그리기 길 야외콘서트홀에서 열린 북콘서트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김병준 자유한국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황교안 대표가 추진 중인 보수대통합에 대해 "시기적으로 왜 지금 수면 위로 올려서 이야기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12일 오후 대구시 중구 대봉동 김광석 다시그리기길 야외콘서트홀에서 열린 북콘서트가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보수통합은 꼭 필요하지만 순서가 잘못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통합논의의 방향과 내용이 달라진다"면서 "물밑에서 여러 이야기가 있어야 하는데 지금 수면 위로 올라와 버렸다. 시기적으로 적당하냐는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또 "작은 사업체를 하나 인수합병하거나 통합하더라도 구조조정 계획이 있어야 한다"면서 "이에 대한 계획이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 덜컥 M&A를 발표한 셈인데 제대로 되겠나"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통합은 어떤 형태로든 해야 하지만 구조조정 없이 이 사람 저 사람 다 넣어서 하면 안 된다"며 "어떤 부분은 통합하고 어떤 부분은 잘라내고 이런 게 있어야 제대로 된다"면서 무조건적인 보수 통합에 반대했다.

김 위원장은 "내년 총선 때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수성갑 선거구를 희망한다"면서도 "당내의 여러 의견을 듣고 더 숙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대구에서 출마하는 것이 당을 위해서도 좋고 국가를 위해서도 좋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나와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고 당에서 수도권 험지 출마도 이야기하고 있어 더 이야기를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수성갑 선거구를 선택하려는 이유에 대해서는 "대구에서 가장 어려운 지역이라고 보고 있고 자유한국당의 뿌리인 영남에서 지도자군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당이 흔들리고 보수 정치 전체가 흔들리고 있어 수성갑 출마가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준표 전 대표와의 경쟁 가능성에 대해서는 "홍 대표는 당의 중요한 인적자원이고 저 역시 역할이 있는 사람인데 두 사람이 서로 부딪혀서 한쪽이 무너지는 건 옳지 않다"며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