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김정은, 금강산 현지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 김정은, 금강산 현지지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이 정부가 제안한 실무회담을 거절하며, 재차 '금강산 남측 시설 철수' 논의를 '문서교환 방식'으로 하자고 요구했다. 북한은 정부가 '실무회담'을 제안한 지 하루 만인 29일 답신을 보내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가 없다'는 취지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북측에서 통지문을 보내왔다.  북측은 시설철거계획과 일정 관련해 우리측이 제의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할 것을 주장했다"라고 밝혔다.

북한은 이날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통일부와 현대아산 앞으로 각각 '금강산 국제관광국' 명의의 통지문을 보냈다. 전날인 28일, 정부가 "(북측이) 편리한 시기에 실무회담을 금강산에서 개최하자"라고 한 것에 대한 답이다.

당시 정부는 통지문에서 북측에서 제기한 문제, 즉 금강산 남측자산 철거에 더해 '새로운 발전방향'을 제안했다. 하지만 북한이 이날 정부에 보낸 통지문에는 정부의 제안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에 보내온 통지문에는 (금강산지구) 새로운 발전방향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라면서 "현대아산 측에는 어떻게 답을 했는지 확인해 보겠다"라고 말했다. 

북한이 실무회담을 거절한 이유를 두고 통일부 당국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신문을 통해 직접 철거 문제를 언급했기 때문에 (남북 협의를) 시설물 철거 문제로 제한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정부, "'북과 대화' 원칙, 바뀌지 않아"

정부가 북한에 다시 '실무회담'을 제안할지 북한이 제안한 '문서교환 방식'을 따를지 정해진 건 없다. 정부는 관계부처, 현대아산 등과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다만, 정부는 '대화'를 통해 금강산 관광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원칙은 변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남북관계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원칙"이라며 "금강산 관광문제 관련해서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대응방향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부연했다.

통일부 당국자 역시 "일정 등 실무적인 건 문서교환으로 할 수 있지만 정부는 금강산 문제를 대화를 통해 상호 합의하에 해결하려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측에서 답신이 왔기에 다시 통지문을 보낼지 대응방안을 논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문서교환 방식'을 고집하는 것을 두고 최용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안보전략연구실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에서 직접 철거지시를 했기에 실무진이 결정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은 남한과 금강산 관광 발전 방향 등 다른 문제를 이야기 하고 싶어 하지 않는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신나리 입니다. 들려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