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국 인사청문회대책TF 유공 의원과 당직자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국 인사청문회대책TF 유공 의원과 당직자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의 조국 전 법무부장관 관련 '표창장'을 두고 당내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앞서 22일 의원총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인사청문특별위원회 태스크포스(TF)팀에 대한 표창장 수여식을 진행했다. 위원장이었던 여상규 의원과 김도읍·김진태·이은재·장제원·주광덕·정점식 등 청문위원, 그리고 곽상도·김종석·박성중·송언석·윤한홍·최교일 의원과 김용남 전 의원까지 표창장을 받았다. 50만 원 상당의 상품권도 부상으로 줬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시 의원총회에서 "20대 국정감사는 '조국 낙마 국감'으로 저희의 전쟁에서 작지만 아주 큰 승리, 새로운 물꼬를 전환할 수 있는 승리"라고 자축했다. 그러나 이 같은 표창을 축하하는 분위기만 있는 건 아니다. (관련기사 : 웃음꽃 터진 '조국 TF 표창장' 수여식... "곽상도 세장 줘라"

"지도부 정신차리길" "교만해 보인다"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조선일보> 기사와 함께, 한국당 지도부의 '조국 TF 표창장' 수여를 비판하고 있다.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조선일보> 기사와 함께, 한국당 지도부의 "조국 TF 표창장" 수여를 비판하고 있다.
ⓒ @smedass

관련사진보기

 당에서 신정치혁신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신상진 의원(경기 성남시 중원구)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당 지도부는 정신차리길"이라고 적었다. <조선일보>의 24일자 "조국 사퇴 표창장 파티... 한국당 꼴보기 싫다" 기사와 함께였다.

신 의원은 "약간의 지지율 상승에 취해서는 절대 안 된다"라며 "집회 많이 하고 목청 높인다고 승리가 쟁취되는 것이 아니다. 국민의 '마음' 을 얻어야 한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런데 이건 아니다"라며 "국민은 불안과 걱정에 밤잠을 설친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캠프의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 임명 강행 때 한끼 릴레이 단식 투쟁에 혼쭐나고도 반성 없이 또 웰빙 원위치 해 가지고는"이라며 "험준산령을 넘어 치러야 하는 총선은 보나마나다"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의 포스팅은 "걱정에 우려가 더해진다"는 문장으로 끝났다.

같은날 최고위원인 조경태 의원(부산 사하구을)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조국과 관련된 여러 가지 의혹 그리고 여러 가지의 문제점이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진행 중"이라며 "또한 만약에 (한국당이) 승리했다면 그것은 어떤 일부 특정인들의 승리가 아니라 국민들의 승리라고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다소 그러한 행위들(표창장 수여식 등)은 국민들이 봤을 때는 자칫 교만해 보인다"라며 "썩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었다"라고 비판적 의견을 표했다.

강석호 의원(경북 영양군·영덕군·봉화군·울진군)도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BBS 이상휘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몇몇 의원을) 콕 집어서 조국 낙마에 기여한 부분에 상을 주고 칭찬을 했다? 뭐 나쁜 것은 아니지만 거기에 끼지 못한 의원들은 '분발해야 되겠다', '섭섭하다' 이런 부분 안 나오겠나?"라며 당내 반발을 전했다.

"국민들 보기 부끄럽고 염치없는 일"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24일 올린 글. 한국당 지도부가 22일 의원총회에서 표창장 수여식을 가진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24일 올린 글. 한국당 지도부가 22일 의원총회에서 표창장 수여식을 가진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 @jaeohyi.joy

관련사진보기

 원외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한국당 상임고문인 이재오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조국사태 유공자 표창장, 원천무효하라"라며 "국민들 보기에 부끄러운 일이고 염치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더구나 50만 원짜리 상품권까지 주었다니, 그러고도 국민들 볼 면목이 있는가"라며 "야당 의원의 대여투쟁은 본분이다. 표창장 주고 받을 일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한국당 지도부가 최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사태 관련 검찰에 고발된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밝힌 걸 언급하며 "초등학생들도 그런 짓은 안 한다"라고 꼬집었다. 이 전 의원은 "누가 제안했든지 간에 백지화하라"라며 "아직 대여투쟁할 일이 태산 같은데, 쓸데없이 내부 분열 일으키는 것은 지위 불문하고 해당행위"라고 못 박았다.

댓글2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