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figcaption>시료채취를 위해 방사능값을 측정하고 있다. 드럼에 담았던 폐기물중에서 가장 높은 방사능값을 기록한 부분을 시료로 채취한다.</figcaption>
 
시료채취를 위해 방사능값을 측정하고 있다. 드럼에 담았던 폐기물중에서 가장 높은 방사능값을 기록한 부분을 시료로 채취한다.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23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아래 환경공단)에 따르면 시료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경주방폐장으로 보낸 2600개의 방폐물 드럼 가운데 처분하지 않은 766개 드럼에서 10개를 골라 채취한다.

시료는 한국원자력연구원 방폐물 가운데 콘크리트, 금속, 폐필터, 시멘트, 토양 등 성분별로 골고루 선정해 채취한다.

1개 드럼당 500g의 시료를 채취하며, 분석은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의 분석시설을 이용해 H-3, C-14 등 14개 핵종의 방사능 값을 재확인 한다.

정확성 확인을 위해 분석에 사용된 자료는 환경공단 분석 유경험자가 검사하며, 민관합동조사단 방폐물 전문가와 경주시원전.방폐장 민간환경감시위원회가 직접 참관하고 확인한다. 분석결과는 12월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아래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경주방폐장으로 보낸 방폐물의 핵종농도 분석 오류에 대한 특별조사를 실시해 총 2600드럼의 방폐물 가운데 2111드럼의 핵종농도 분석오류를 확인했다.

원안위는 지난 6월21일 이같은 특별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오류 값을 정정해 비교한 결과, 원자력연 방폐물의 핵종 농도는 경주 방폐장의 처분농도제한치 이내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논란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지난해 이 문제가 불거진 뒤 사업자, 전문가, 경주지역 사회단체 관계자 등으로 지난 1월 발족한 '방폐물 관리 안전성 확보를 위한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 7일 동경주와 11일 도심권 주민들을 상대로 한 조사결과 발표회를 하면서 원안위 발표를 인용했지만, 일부 시민들과 경주시의회 등은 원안위 조사결과를 신뢰할수 없다며 시료채취를 통한 방사능값 재확인을 요구해 이날 시료채취가 이뤄졌다.

환경공단은 23일 '방폐물 관리 안전성 확보를 위한 민관합동조사단', 경주시의회 원전특위 위원, 경주시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위원회, 언론 등에 시료채취 현장을 공개했다.

경주방폐장 인수저장 건물내에 마련된 시료채취 작업장으로 방사성 폐기물을 담은 드럼이 도착하자, 미리 대기하고 있던 5~6명의 작업자들은 드럼을 개봉했다.

폐기물 드럼안에서 꺼낸 폐기물은 바닥에 펼쳐놓은 큰 비닐위에 분류했으며, 방사선 값을 측정했다. 이들 폐기물중에서 방사능 값이 가장 높은 부분의 시료를 채취했다. 개봉한 폐기물은 다시 드럼에 담았다.

채취한 시료는 한국원자력연구원 분석부서로 전달하게 된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지게차가 방폐물을 담은 드럼을 운반해 작업장에 내려놓은 모습과 폐기물 공개, 시료채취 모습을 공개했다. 

드럼 주변 방사선 준위를 감안해 개봉 및 분류과정은 실시간 중계 화면으로 참관하도록 했다.
 
 <figcaption>경주시의회 원전특위 위원, 민간환경감시위원회 위원들이 방폐물 드럼 이동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시료채취 과정은 모니터를 통해 지켜봤다.</figcaption>
 
경주시의회 원전특위 위원, 민간환경감시위원회 위원들이 방폐물 드럼 이동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시료채취 과정은 모니터를 통해 지켜봤다.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이날 시의회 일부 원전특위 위원은 이미 처분한 1834개 드럼에서 시료를 채취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지만,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기술적, 법적 제약을 들어 난색을 표명하면서 처분하지 않은 766개 드럼 가운데 일부 드럼에서 시료를 채취했다.

한편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방폐물 핵종분석 오류 재발방지를 위해 발생지 예비검사 강화, 핵종 교차분석 신설, 검사역량 강화 등을 추진키 위해 방폐물 핵종농도 분석오류 재발방지 대책을 지난 9월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보고했으며, 중장기 대책으로 핵종분석 능력확보와 방폐물 관리기술 개발에 필요한 자체 핵종 분석시설과 인력 확보를 위해 외부 전문기관 자문, 관련 부처협의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경주방폐장은 지난해 방폐물 핵종농도 분석오류가 드러난 이후 지난 1월부터 방사성폐기물 반입 및 처분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지난 1월말 발족한 방폐물 관리 안전성 확보를 위한 민관합동조사단의 활동시한은 11월 29일까지이지만, 분석결과가 나오는 12월쯤 방폐물 반입 및 처분 재개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주시의회는 지난 7월 환경공단의 재발방지 대책을 보고 받은 자리에서 공단이 계획하는 재발방지대책이 시행될 때까지 모든 방사성폐기물의 반입 및 처분 중단을 요구한 상황이어서 12월 분석 결과가 나오더라도 경주방폐장의 운영이 재기될지 여부는 현재로서는 불투명하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주포커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