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광석 HP 프린팅 코리아(HPPK) 대표이사(오른쪽), 은수미 성남시장이 21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HP 신사옥 건립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광석 HP 프린팅 코리아(HPPK) 대표이사(오른쪽), 은수미 성남시장이 21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HP 신사옥 건립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글로벌 기업 HP의 R&D 센터와 신사옥이 2022년 경기도 성남시에 새 둥지를 튼다. 총 4억 달러의 사업비가 투입되고, 연구개발 인력만 1,300명 이상이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가 높다.

특히 경기도는 기업 입주로 발생할 수 있는 갈등을 사전에 막기 위해 HP, 성남시, 시민단체 등과 함께 '지역사회와 기업 간 상생협의체'를 구성, 운영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따라 HP는 R&D센터 건립 착공에 앞서 이례적으로 환경영향평가부터 완료했다. 또한,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사업 등 사회공헌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1일 HP, 성남시와 함께 '신사옥 건립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SNS에 올린 글에서 "벌써 기업과 지역이 상생하는 모범적인 모델이 그려진다"며 "사업에서 성공을 거둬 경기도뿐 아니라 대한민국 사회에 많이 기여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2년 성남 수정구 고등동에 'HP R&D 센터' 건립...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HP의 '글로벌 전략 R&D 허브'는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판교 알파돔시티' 건물 내에 입주한 '업무시설'과 오는 2022년 2월까지 수정구 고등동 일원에 지상 7층, 지하 5층 규모로 건립할 'R&D 센터' 등으로 구성된다.

이재명 지사와 은수미 성남시장, 김광석 HP 프린팅 코리아 대표이사는 이날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HP 신사옥 건립 양해각서'에 공동 서명하고, '글로벌 전략 R&D 허브'의 성공적 구축 및 IT 산업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서명식에는 임신옥 인사총괄전무, 저스틴 지(Justin Chi) HP 본사 디자인&건축 프로젝트매니저, 김혜선 HP 프린팅 코리아 정부협력 총괄이사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광석 HP 프린팅 코리아(HPPK) 대표이사(오른쪽), 은수미 성남시장이 21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HP 신사옥 건립 양해각서를 체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광석 HP 프린팅 코리아(HPPK) 대표이사(오른쪽), 은수미 성남시장이 21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HP 신사옥 건립 양해각서를 체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도지사는 "우리 사회의 가장 큰 가치가 '공정함'에 있다고 생각하며, 그것은 기업이든 개인이든 지역이든 다르지 않다"라며 "기업들이 (역량을) 충실하게 발휘하고 기여한 만큼의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부당한 규제 없는 공정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야말로 행정이 해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정치의 목적은 국민이 편하게 잘 살게 하는 것으로, 현실적으로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 정말 중요한 과제"라며 "(HP가) 대성공을 거둬 경기도뿐 아니라 대한민국 사회에 큰 사회적 기여를 해주길 기대한다. 신속하게 사업이 완수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광석 대표이사는 "전 세계 프린트 시장에 새로운 입지를 만들기 위해 어려운 일도 많았는데 좋은 입지에 자리 잡을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아시아 실리콘밸리에 큰 규모 사업의 시작을 하게 된 만큼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노하우 공유를 통해 함께 '상생의 장'을 만들어 나갔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은수미 성남시장도 "저수지, 식물원, 청계산으로 이뤄진 생태공원으로 재생할 예정에 있는 곳인 만큼 판교 내에서도 가장 친환경적인 곳에 입지하게 될 것"이라며 "대중교통을 대폭으로 충원하는 등 HP의 그동안 노력에 대한 충분한 계획을 갖고 있다. 이 모든 것을 주도한 경기도와 함께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성남시는 사업시행에 필요한 관련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통해 '글로벌 전략 R&D 허브'의 성공적 구축 및 관련 IT산업 발전을 위해 협력하고, HP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교육 및 자선활동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수행을 위해 노력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

'글로벌전략 R&D 허브'는 HP 프린팅 비즈니스의 중요부문인 A3 프린팅의 글로벌 전략 허브이자 연구개발 기능을 수행하게 될 예정으로, 연구개발 인력만 1,300명 이상이 근무하게 된다. 경기도는 '글로벌 전략 R&D허브' 구축이 완료될 경우, 양질의 일자리 창출 효과는 물론 지역경제가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임스 노팅엄 ‘HP 프린팅 코리아’ 전 대표 등이 지난 7월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집무실을 찾아와 전폭적인 지원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감사패’를 전달했다.
 제임스 노팅엄 ‘HP 프린팅 코리아’ 전 대표 등이 지난 7월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집무실을 찾아와 전폭적인 지원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감사패’를 전달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앞서 제임스 노팅엄 'HP 프린팅 코리아' 전 대표 및 신시아 HP 락 운영부문 글로벌 총괄은 지난 7월 19일 이재명 지사의 집무실을 찾아와 전폭적인 지원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HP는 1939년 실리콘밸리에 처음으로 설립돼 대표적인 '실리콘밸리 혁신의 상징'으로 손꼽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IT 선도 기업이다. PC, 프린터, 3D 프린터, VR, 소프트웨어 솔루션 등 다양한 서비스와 제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올해 포춘지가 선정한 500대 기업 가운데 55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