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재선. 서울 관악구갑)이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비례대표)의 총선 불출마를 만류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 불출마 선언한 이철희 "조국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 )

김 의원은 16일 본인 블로그와 SNS를 통해 "이철희 의원은 정치를 계속 하시라"로 시작되는 글을 올렸다. "서로 좀 아는 사이고 평소 나를 형이라고 부르니 이 글을 반말체로 쓰더라도 이해해주리라 믿는다"는 말도 덧붙었다.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그는 먼저, "이 의원이 '우리 정치가 한심하고 많이 부끄럽고 앞으로 바꿀 자신도 없다'고 한 말, '그래서 불출마한다'는 말, 다 진심이라고 나는 믿는다"며 "나에게도 매일 아침 아슬아슬 목젖을 넘어오려는 말이었으니까"라고 토로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이 의원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감정 비약, 논리 비약"이라고 단언했다. 그런 자기 성찰을 할 줄 아는 이 의원이 더더욱 정치를 해야 한다는 얘기였다.

그는 구체적으로 "정치가 바뀌려면, 진영논리에 갇힌 사람보다 성찰할 줄 아는 사람, 패거리에 휩쓸려다니기보다 영혼이 자유롭고 나라의 길에 대해서도 생각이 있는 사람이 정치판에 더 많아져야 한다"며 "지금 정치가 부끄럽다고 그냥 도중하차하면 정치가 바뀌나? 부끄러워 몸서리치며 자기 탓도 거울에 비춰보는 사람이 그리 많지도 않은 정치판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일개 초선 의원으로서, 갈데까지 간 이 무한정쟁의 정치판을 어떻게 곧바로 바꿔낼 수 있나"라며 "그간 많은 방송 프로그램에 나와서 정치를 좋게 만들자며 쌓아놓은 '말빚'에 대해서도 책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출마하고 재선으로 선택받으면 더 잘해라. 이 의원의 말대로, 더 젊고 새로운 사람들이 정치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는 일도 함께 하시게"라면서 "나는 이 의원과 생각이 다 같진 않지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이 의원이 노는 꼴을 볼 수가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멀쩡한 정신을 유지하기조차 버거운 정치 현실'에서 비록 비루하지만 정치를 바꿔보겠다고 안간힘을 쓰는 사람들이 곳곳에서 많아지기를 희망하며"라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지난 15일 불출마 선언 때 "멀쩡한 정신을 유지하기조차 버거운 게 솔직한 고백"이라던 이 의원의 발언을 인용한 것이다.

참고로, 김 의원은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 이 의원과 함께 활동했다. 김 의원은 해당 글을 올린 자신의 블로그엔 자신과 이 의원이 국회 정개특위에서 악수를 나누는 사진도 함께 올렸다.
 
 5일 오후 선거법 개정안 패스트트랙 지정 후속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국회 정개특위 제1소위에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과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사하고 있다.
 지난 6월 5일 오후 선거법 개정안 패스트트랙 지정 후속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국회 정개특위 제1소위에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과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