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8월 2일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장에서 활짝 웃으며 화이팅을 외치던 송영숙 영남대의료원지부노조 부지부장과 박문진 보건의료노조 지도위원. 송 부지부장이 농성 107일째인 15일 건강악화로 내려오면서 박 지도위원 혼자 계속 농성을 이어간다.
 지난 8월 2일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장에서 활짝 웃으며 화이팅을 외치던 송영숙 영남대의료원지부노조 부지부장과 박문진 보건의료노조 지도위원. 송 부지부장이 농성 107일째인 15일 건강악화로 내려오면서 박 지도위원 혼자 계속 농성을 이어간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영남대의료원 본관 옥상에서 고공농성 중인 2명의 해고노동자 중 한 명이 건강 악화로 내려와 병원에 입원했다. 하지만 다른 한 명은 계속 농성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고공농성 107일째인 15일 오후 2시30분 송영숙(43) 영남대의료원지부 부지부장이 건강 악화로 내려왔다.

송 부지부장은 낮과 밤의 온도차가 10도 이상 차이가 나는 일교차와 콘크리트 바닥에서 올라오는 냉기 등 혹독한 환경에서 농성이 장기화되면서 몸 상태가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지부장은 건강상태가 악화됨에도 농성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밝혔으나 노조와 범시민대책위의 설득에 이날 오후 내려와 병원을 이송돼 정밀진단과 치료를 받기로 했다.

건강악화로 내려온 송 부지부장은 "끝까지 함께 못해 마음이 불편하다"며 "박문진 지도위원을 혼자 남겨 놓고 와 슬프다. 노조탄압 진상규명과 복직 요구는 계속할 것"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송 부지부장이 병원에 입원하면서 박문진(58) 보건의료노조 지도위원이 혼자 남아 고공농성을 계속 이어나간다.

박 지도위원은 송 부지부장이 내려간 뒤 자신의 SNS에 "107일 동안 고공농성을 함께 했던 송영숙 동지가 몸이 좋지 않아 오후에 내려갔다"며 "보건의료노조와 상황실, 지부와 긴급 상의 끝에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박 지도위원은 이어 "송 동지를 만날 때 질환에 대한 몸의 안부를 묻지 말아달라고 부탁드리고 싶다"며 "그냥 고생했다고 꼬옥 안아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박문진 지도위원과 송영숙 부지부장은 지난 7월 1일 해고자 원직 복직과 노조 기획탄압 진상조사 및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노조 원상회복, 비정규직 철폐 등의 요구를 하며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이후 영남대의료원 노사는 사적조정을 진행했으나 실패한 뒤에도 교섭을 계속 진행해왔다. 하지만 의견 차로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