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국정감사장에서 동료 의원에게 욕설까지 했다. '웃기고 앉아있네, X신 같은게'라고... 역대급 파렴치한 여상규 의원에게 고스란히 반사해서 돌려준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3선, 경남 사천 남해 하동)을 향한 분노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여 의원이 지난 7일 법사위 서울고등검찰청 국감에서 법사위 소속 김종민 민주당 의원(초선, 충남 논산 계룡 금산)에게 전한 막말도 고스란히 인용했다(관련 기사 : "웃기고 앉았네, XX같은 게" 여상규, 김종민에 욕설 논란). 

"역사에 기록돼 후손들에게 불명예로 남을 것"

여 의원이 국정감사 현장에서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서도 강한 비판을 던졌다. 여 의원은 당시 국감장에서 국회 패스트트랙 사태 당시 야당의 행동을 "정당 행위"로 규정하고 "검찰이 함부로 손 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해 여당 위원들의 반발을 샀다(관련 기사 : 여상규 "패스트트랙 수사, 검찰 함부로 손대지 말라").

이 원내대표는 "여 의원은 검찰 소환조사를 거부한 피고발인 신분이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소속 의원에게 검찰 출석 하지 말라고 명령하더니, 소속 의원이 본인 등에 대한 수사 중지 요구를 했다"면서 "국감장에서 본인 수사 중지를 요구한 건 헌정 사상 처음 일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세계 어느 나라 의회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희극일 것이다"라면서 "여 의원은 한 술 더 떠 (패스트트랙 사태) 수사 중지가 검찰 개혁이라는 망언까지 선보였다. 지켜보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원내수석부대표인 이원욱 의원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여상규 의원 모두 법조인 출신인 점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두 분 모두 율사 출신인데, 그런 말을 하니 어처구니가 없다"면서 "아무리 검찰을 압박해도, 패스트트랙의 시간은 째깍째깍 가고 있다. 거리 정치를 아무리 한다고 패스트트랙 시간까지 멈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여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방침이다. 이 원내대표는 "여 의원은 법사위원장 자격이 없다.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올 것을 요구한다"면서 "오늘 우리 당은 윤리위에 여 의원을 제소한다. (윤리위) 구성이 안 돼 심사는 어렵겠지만, 역사에 기록 돼 후손들에게 불명예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7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