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속도 내는 검찰의 조국 사모펀드 수사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는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방검찰청사 유리에 대기 중인 취재진의 모습이 비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충북 음성에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 본사와 이모 회장, 이모 부사장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는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방검찰청사 유리에 대기 중인 취재진의 모습이 비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인턴활동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조 장관 아들 조모(23)씨를 소환 조사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전날 조씨를 소환해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활동증명서를 발급받고 대학원 입시에 증명서를 활용한 경위를 물었다.

조씨는 한영외고에 재학 중이던 2013년 7∼8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를 4년 뒤인 2017년 10월 발급받았다. 인턴을 하기 전에는 이례적으로 인턴예정증명서를 받았다. 검찰은 두 증명서가 위조됐는지 확인 중이다.

조씨는 고교 졸업 후 미국 조지워싱턴대에 진학했다. 2017년 2학기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석박사 통합과정에 지원해 탈락했다가 이듬해 1학기 다시 응시해 합격했다.

검찰은 조씨의 인턴증명서가 대학원 입시에 활용된 것으로 보고 지난 23일 조씨가 재학 중인 연세대 대학원과 과거 지원한 충북대·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을 압수수색해 입시전형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조씨를 상대로 2013년 모친 정경심(57) 교수가 재직 중인 동양대 인문학 강좌에 참석하고 받았다는 수료증을 비롯해 각종 상장을 수령한 경위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장관의 딸 조모(28)씨를 지난 16일에 이어 최근 두 번째로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 역시 고교 시절 부친이 재직 중인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증명서를 받았다. 검찰은 최근 조 장관 자택 PC 하드디스크에서 이 인턴증명서 초안 파일을 발견하고 발급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