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직장인 문화예술교육 - 교육진흥원 기획 프로그램 포스터
 직장인 문화예술교육 - 교육진흥원 기획 프로그램 포스터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일상에 지친 직장인 중에는 일과 시간 이후에라도 잠깐 짬을 낼 수 있다면 자기 일상을 반영한 캐릭터 등을 만화로 기록해보고 싶은 욕구를 가진 사람이 있다. 소중한 사람들에게 표현하지 못했던 감정을 '가사'라는 매체를 통해 표현해보고 싶은 직장인도 있을 것이다. 또 저녁 시간이라도 할애해서 나무로 일상품을 만들며 새로운 시간을 기록하고자 하려는 사람도 있다.

이런 다양한 예술적 욕구를 가진 직장인들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이규석)과 함께 9월 말부터 11월까지 '2019 직장인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을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문체부에 따르면 '2019 직장인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은 바쁜 일상에 지친 직장인들이 문화예술을 통해 일과 여가의 균형을 찾고, 문화예술 감수성을 높일 수 있도록 음악, 무용, 사진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퇴근 후의 직장인과 함께하는 특화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이번 사업은 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기획 프로그램'과 취향을 공유하는 모임을 주도하는 민간 온라인 플랫폼인 '남의집 프로젝트'가 협업해 진행한다.

'기획 프로그램'은 직장인들이 자신의 손, 눈, 귀 등을 통해 새로운 감각을 열어보고 감각의 균형을 찾아보는 과정이다.

자신의 일상의 소리를 기록하고 직접 스피커를 만들어 감상하는 '나의 플레이어(사운드 예술)', 반복적인 작업을 통해 생각을 단순화하고 몰입의 단계에 빠져보는 '나무를 깎고, 시간을 쓰다(목공)', 시간의 관점에서 나의 일상 속 숨은 시간을 사진으로 포착해 보는 '당신의 시간(사진)' 등, 총 6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직장인 문화예술교육 - ‘남의집 프로젝트’ 협력 프로그램 포스터
 직장인 문화예술교육 - ‘남의집 프로젝트’ 협력 프로그램 포스터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남의집 프로젝트'와 협업하는 프로그램은 예술가의 작업실에서 퇴근 후에 함께 문화예술 활동을 펼치는 과정이다.

집과 회사를 잇는 출퇴근길을 인공위성이 되어 바라보고, 일상 속 특별한 모습을 찾아보는 '공간 읽기(시각예술)', 각자 불안을 느끼거나 두려운 것을 모아 나만의 괴물을 만들고 퇴치법까지 완성해 보는 '나만 아는 괴담, 내가 만드는 괴물(독립출판)', 이름을 통해 자신을 생각해보고 이름의 의미와 느낌에 맞추어 자신의 이름을 디자인해 보는 '알파벳으로 그려보는 그리운 이름[멋글씨(캘리그래피)]' 등, 총 8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화예술교육은 아동・청소년뿐만 아니라 성인(20세~64세)에게도 '행복감', '자기표현력', '자아존중감', '공감능력' 등을 향상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전 생애주기에 걸친 문화예술교육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 시범사업 운영을 토대로 앞으로도 직장인을 비롯한 성인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지원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 일정과 내용, 장소 등,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2019 직장인 문화예술교육' 누리집(https://www.arte-edu.kr)과 '남의집 프로젝트' 누리집(https://naamezip.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