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통령이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바로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다."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이 조국 신임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며 '최후통첩'을 날렸다.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이 강행할 경우 '강경 투쟁'을 예고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워터게이트 생각나... 민란 수준 저항 있을 것"

한국당은 일요일은 8일 오후, 국회에서 당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황교안 대표는 "정말로 참담하고 안타까운 심정으로 오늘 최고위원회의를 열게 됐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범법자 조국, 이제 포기하시라"라고 입을 열었다.

황 대표는 "국민의 분노가 조국을 넘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하고 있음을 직시하시라"라며 "조국이 가야할 곳은 법무부장관실이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청와대에 "끝내 검찰 수사를 훼방하고 가로막는다면, 우리 당은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라며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라고 경고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임명을 포기하는 것만이 국민적 분노와 혼란을 해소하는 유일한 길"이라며 "만약 대통령이 피의자 조국에 대해서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바로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후통첩"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 또한 "조국 인사청문회는 일찌감치 말씀드린대로 사퇴 확정 인사청문회였다"라면서 "워터게이트 사건이 생각난다"라고 말했다. 그는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이 대통령직에서 물러난 결정적 이유가 녹음테이프 삭제 지시 등 조직적 증거인멸 행위"라며 "조국 후보자는 법무부 지휘가 아닌 법무행정 대상이 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임명강행은 곧 거짓과 탄압"이라며 "민란 수준의 저항이 있을 것이다. 한국당은 그 저항에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회의에 참석한 최고위원들도 한마디씩 보탰다. 조경태 의원은 "지금 대통령이 하는 내용을 보면, 북한처럼 전체주의 국가로 가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제 이것은 한국당과 싸우는 게 아니다. 이제부터는 국민과 싸우는 것"이라며 "만약 조국씨를 임명한다면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규정했다.

김순례 의원은 "'이게 나라냐'라고 외치며 집권한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게, '그럼 이건 나라냐'라고 되묻고 싶다"라고 지적했다. 김광림 의원은 조국 후보자가 장관 될 경우 "우리 경제에 조문(조국+문재인) 리스크 먹구름이 올 것"이라며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조국 후보가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유일한 길"

한편, 황교안 대표는 이날 특별검사와 국정조사도 언급했지만, 조 후보자가 임명됐을 경우의 구체적인 대응책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 공개발언 시간에는 "결국 조국이 임명되는 순간, 특검과 국조를 실시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며 "법무부장관과 부인이 동시에 특검 수사를 받는 국가적으로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특검‧국조 관련 질문이 나왔지만 "지금은 조국 후보 스스로 물러나는 것,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유일한 길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그 이후의 문제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처하겠다는 말씀만 우선 드린다"라고 답했다.

만약 지명을 철회할 경우 특검을 추진하지 않을 건지에 대해서도 "어떤 상태가 되는지 그 상황을 봐서 대처하겠다"라며 "다만, 이미 드러난 것만으로도 가볍지 않다. 그건 감안해야 한다"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강경투쟁'을 예고한만큼, 또 한 번의 장외집회 등을 계획하고 있는지도 물었으나, "이번 주는 명절 기간"이라며 "필요하다면 모든 투쟁 수단들을 다 활용해서 이 정부의 폭정, 멋대로 하는 국정을 바로잡아야 한다"라고 에둘러 이야기했다.

댓글5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