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특별취재팀 
취재 - 선대식 박소희 소중한 이경태 유성애 기자
사진 - 남소연 유성호 기자

 
인사청문회 출석한 조국 후보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 인사청문회 출석한 조국 후보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이번 (장관 지명 후) 진행되는 것 관련해서 (청와대와 검찰) 양측이 일정하게 좀 자제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무소속 의원의 "청와대나 총리에 '검찰 수사 끝날 때까지 과잉된 발언을 자제해달라고 건의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이날 박 의원은 5~6일 청와대, 이낙연 국무총리, 박상기 법무부장관, 대검찰청 등이 잇따라 발언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질문을 던졌다. (관련기사 : 조국 청문회 코앞에 두고, 검찰-법무부-청와대 난타전)

박 의원은 "조 후보자 관련 의문에 대해서 저 자신부터 헷갈리고, 국민 모두가 헷갈리고 정신이 없는데 청와대·국무총리·장관·검찰이 싸우면 나라가 나라인가"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오늘 청와대에선 '내란음모 수준이다'라고 말했는데 이걸 어떻게 해석하냐"라고 질의했다. (관련기사 : 청 "검, 조국 의혹 내란음모 수사하듯... 장관 오는 게 두려운 것")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청와대 발언과 관련해선 "아침 일찍 (국회에) 와서 대기하느라 어떤 말인지 처음 들어서 잘 모른다"라면서도 "법무부는 법무부의 길, 검찰은 검찰의 길, 법무부장관은 장관의 권한, 검찰총장은 총장의 권한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청와대와 검찰이 조 후보자의 수사를 놓고 갈등을 빚는 상황에 대해 후보자의 답변을 경청하고 있다.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청와대와 검찰이 조 후보자의 수사를 놓고 갈등을 빚는 상황에 대해 후보자의 답변을 경청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 국민이 찬과 반이 확실하게 분열돼서 반대하는 사람들은 가차 없이 비난하고, 또 역현상도 있다. 만약 (조 후보자가) 법무부장관이 되면 이게 도대체 나라인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침이 마르도록 (칭찬한 게), 아직 잉크도 안 말랐다. '윤 총장만이 검찰개혁을 할 수 있고, 공정한 수사를 할 수 있다'고 그랬고, 대통령도 외압을 가하지 않겠다고 했다. 대통령도 (윤 총장에게) 살아 있는 권력에 칼을 대라고 임명했는데 청와대·총리·법무부장관·민주당이 (윤 총장을) 비난하고 있다. 이게 옳다고 생각하나.

: 저는 검찰에서 나름 혐의와 의심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제가 후보자 입장에서 언급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이어 박 의원이 "이런 비난 받으면서도 꼭 (법무부장관을) 하고 싶나"라고 묻자, 조 후보자는 "개인적으로 (법무부장관을) 하고 싶다는 문제가 아니다, 개인적으로는 사실 자연인으로 돌아가 식구들을 돌보고 싶다"라며 "근데 제가 마지막으로 공직으로서 해야 할 소명이 있다고 생각해 고통을 참고 이 자리에 나왔다"라고 답변했다.

"검찰 수사 결과, 마땅히 승복해야"
 
 윤석열 검찰총장이 5일 오후 점심 식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구내식당으로 향하며 밖에서 대기 중인 취재진쪽을 바라보고 있다. 2019.9.5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5일 오후 점심 식사를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구내식당으로 향하며 밖에서 대기 중인 취재진쪽을 바라보고 있다. 2019.9.5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조 후보자는 박 의원이 "검찰 수사를 철저히 지켜보자는 생각을 갖고 있나"라고 묻자 "그렇다, 그리고 그 결과에 대해선 마땅히 승복해야 한다고 본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박 의원은 "저는 지난 2년 간 문 대통령과 조국 전 민정수석을 개혁과 진보정권 재창출을 위해 지지했다"라면서도 "그런데 얼마 전부터 두 개의 조국이 있다, 주옥같은 글을 쓰는 진짜 좋은 조국이 있었고 너무나 많은 의혹을 받고 있는 그런 조국이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40여 일 간 대한민국은 조국 천하였다, 국민이 다 분열돼 조국을 지지하는 박지원도 엄청난 비난을 받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조 후보자는 "두 명의 조국을 말씀하신 것 제가 뼈아프게 반성하고 있다"라며 "오늘 청문회 자리에서 말하겠지만 저는 거의 대부분 알지 못하는 일이다, 딸 관련 의혹 역시 마찬가지고 처 관련 의혹은 알지 못하는 부분도 있고 아는 부분도 있다"라고 말했다. 또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선 마땅히 승복해야 한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