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파리 샌안토니오에 있는 사파리다. 초식동물 40 여종 500 마리 이상의 동물들을 볼 수 있다. 기온이 화씨 100 도 이상 가는 무더운 날씨다. 동물들도 더위를 식히느라 나무그늘에서 나오지 않는다.
▲ 사파리 샌안토니오에 있는 사파리다. 초식동물 40 여종 500 마리 이상의 동물들을 볼 수 있다. 기온이 화씨 100 도 이상 가는 무더운 날씨다. 동물들도 더위를 식히느라 나무그늘에서 나오지 않는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8월 2일 샌안토니오에 도착했을 때는 오전 10시, 섭씨 40도를 웃도는 날씨다. 찜통더위가 아니라 불볕더위다. 오스틴에서 이곳까지 1시간 반 거리다. 15인승 렌터카를 이용했다. 올여름 피서는 이열치열, 열은 열로 다스려야 하나보다.

미국 28번째 주에 편입되기 전 텍사스는 독립을 위해 멕시코와 전쟁을 벌인다. 알라모는 멕시코와 텍사스의 치열한 전쟁의 현장이다. 결국 187명이 전투에서 전멸한다. 이들의 희생과 용기는 '알라모를 기억하라'라는 정신적 슬로건이 되어 텍사스 혁명 전투를 승리로 이끈다.

그 알라모의 현장이 있는 샌안토니오다. 텍사스인들을 하나로 만들었던 알라모 전투, 잊지 않겠다는 '알라모' 정신이 깃든 곳이다. 독립을 위해 싸우다 전사한 희생자들을 생각하니 만감이 교차한다. 동학 농민운동, 3.1운동,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촛불시민운동 등 역사의 아픈 상처를 잊어서는 안 되는 우리이기 때문이다. 

샌안토니오는 텍사스주 남부에 있는 휴스턴에 이어 2번째로 인구가 많은 도시다. 알라모의 요새가 있고, 전혀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을 것 같은 초식 동물의 천국이 있다. 40여 종이 넘는 동물 500여 마리가 광활한 대지 위에 서식하고 있다.

파란 하늘 아래 드넓게 펼쳐지는 초원, 샌안토니오 사파리다. 언뜻 보기에는 가을 날씨처럼 시원하고 화창해 보인다. 하지만 밖은 찜통더위다. 텍사스의 전형적인 하늘 모습이다. 몽실몽실 흰 구름이 한 폭의 수채화다.

사파리 입구에서다. 노부부가 자동차 창문을 열고 손짓한다. 그냥 지나가는 사람에게 하는 목례겠거니 했다. 그런데 미소를 가득 머금고 우릴 부른다. 봉지 3개를 건네준다. 호두과자인 줄 알았다. 동물에게 줄 사료다.
 
사파리사슴 샌안토니오 사파리 투어. 방문객이 준 사료를 먹고 있다. 사파리 투어를 하기 위해서 사료를 준비해야 한다.
▲ 사파리사슴 샌안토니오 사파리 투어. 방문객이 준 사료를 먹고 있다. 사파리 투어를 하기 위해서 사료를 준비해야 한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사파리 사슴 방문객이 손바닥에 올려준 먹이를 먹고 있다.
▲ 사파리 사슴 방문객이 손바닥에 올려준 먹이를 먹고 있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사료 몇 봉지 더 구입했다. 사파리는 자동차를 타고 야생동물을 관찰하는 투어다. 앞 차를 서서히 따라나섰다. 도로 위에 놀던 사슴이 손바닥에 놓인 먹이를 보고 다가온다. 전혀 무서워하는 기색이 없다. 사람들은 근거리에서 동물을 관찰할 수 있어 즐겁고 동물 친구들은 먹거리가 있어 싫지 않다.
 
샌아토니오사파리 소 떼가 도로를 가로막고 한가하게 노닐고 있다. 자동차가 다가가도 꿈쩍을 하지 않는다.
▲ 샌아토니오사파리 소 떼가 도로를 가로막고 한가하게 노닐고 있다. 자동차가 다가가도 꿈쩍을 하지 않는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텍사스의 상징 동물은 롱혼(뿔이 긴 소)이다. 스페인 이주자들이 처음 신대륙으로 데려온 것이 그 기원이다. 넓은 토지는 목축업을 할 수 있는 천혜의 요건이다. 카우보이모자를 쓴 소 떼 모는 소년... 서부 영화 속 전설이다. 소떼가 도로를 점령(?)한 채 노닐고 있다. 여유만만하다.

지금은 광업, 석유화학, 항공, 자동차 및 식품가공이 주요 산업이지만 전에는 목축업이 대종을 이루었다. 따라서 쇠고기가 많이 생산된다. 양이 많고 크다 보니 텍사스 사이즈라고 부른다. 스테이크, 바비큐, 햄버거가 유명하다.
 
사파리 텍사스의 상질 동물인 롱홀이다. 뿔이 길다란 게 특징이다. 소의 종류는 다양하다. 자동차가 다가가도 피할 줄을 모른다.
▲ 사파리 텍사스의 상질 동물인 롱홀이다. 뿔이 길다란 게 특징이다. 소의 종류는 다양하다. 자동차가 다가가도 피할 줄을 모른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사파리 창 밖으로 먹이를 건네자 받아 먹고 있디.
▲ 사파리 창 밖으로 먹이를 건네자 받아 먹고 있디.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소들의 모습도 다양하다. 얼룩소가 있는가 하면 뿔이 길게 굽은 소도 있고 한국의 소처럼 단단한 뿔을 가진 소도 있다. 뿔 소 한 마리가 서서히 우리에게 다가온다. 먹이를 달라는 신호다. 겁도 없다. 아이들이 서로 사료를 주기 위해 손을 내민다. 
 
염소 가지각색의 뿔들을 가진 염소들이 무리지어 더위를 피하고 있다. 염소 뿔이 다향한 것에 놀랐지만 주변 나무 또한 뿔처럼 영켜져 있는 것이 미술 작품처럼 보인다.
▲ 염소 가지각색의 뿔들을 가진 염소들이 무리지어 더위를 피하고 있다. 염소 뿔이 다향한 것에 놀랐지만 주변 나무 또한 뿔처럼 영켜져 있는 것이 미술 작품처럼 보인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염소떼 샌안토니오 사파리는 초식동물 뿐이다. 염소는 뿔이 아름답다. 맹수들이 흔이 무기로 사용하는 발톱, 이, 뿔과 달리 이곳 동물들은 아름다움의 상징처럼 보인다.
▲ 염소떼 샌안토니오 사파리는 초식동물 뿐이다. 염소는 뿔이 아름답다. 맹수들이 흔이 무기로 사용하는 발톱, 이, 뿔과 달리 이곳 동물들은 아름다움의 상징처럼 보인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숲속에 더위를 피하고 있는 염소 무리를 만났다. 아예 드러누워 잠을 자기도 하고 아름다운 뿔을 뽐내고 서 있기도 하다. 사실 뿔들의 황홀함에 깜짝 놀랐다. 이리저리 휜 나무 가지와 뿔들이 만났다. 나무인지, 뿔인지... 자연의 조화일까. 아니면 염소 떼가 연출한 행위 예술일까.

아이들과 함께 타조, 기린, 양, 가젤, 라마 등과 즐겁게 노는 사이 어느덧 투어가 끝이 났다. 다시 올 수 없는 곳이다. 아이들이 너무 좋아한다. 한 바퀴 더 돌기로 했다. 한 번 입장을 하면 몇 번이고 돌아도 제지하지 않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보며 삶의 의욕을 찾습니다. 산과 환경에 대하여도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고 싶지 않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