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정권을 지지하는 촛불은 '착한 촛불'이지만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는 촛불은 '나쁜 촛불'이다. 전임 정권을 이 잡듯 수사하는 검찰은 '정의의 검찰'이지만 현 정권의 부패를 파고드는 검찰은 '기득권'이다. 우파 정치인의 의혹을 보도하는 언론은 '참 언론'이고 좌파 정치인의 의혹을 보도하는 언론은 '가짜뉴스'가 된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여당의 '적폐 방정식'이라고 소개한 내용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7일 <TV조선>의 검찰 압수수색 문건 보도 등을 계기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 시점과 피의사실 공표 가능성 등을 비판하고 나선 것을,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고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관련기사 : '논두렁 시계' 꺼낸 민주당의 반격 "검찰, 나쁜 적폐가 나타났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이를 '여당의 검찰 탄압'으로 규정하고, 조 후보자 역시 '범죄 혐의자'라고 기정사실화 했다.

황교안 "결국 검찰까지 여당 밑에 두겠다는 독재적 발상"

이와 관련,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이 지명한 장관 후보자를 건드렸다는 이유만으로 검찰은 나라를 어지럽히는 적폐 세력이자 개혁방해 세력이 되고 말았다"며 "지금 누가 이 나라를 어지럽히고 있는가, 범죄혐의자를 장관 후보자로 기용하는 민주당이야말로 나라를 어지럽히고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실시간 피의사실 공표에 편승해 루머를 퍼뜨리던 민주당이 지금 피의사실 공표를 운운하는 자체가 어이가 없다"면서 "바꿔먹기식 검찰 수사 결말은 바로 특검이다, 결국 특검 밖에 답 없다는 소리 안 나오려면 검찰은 조직의 명예 걸고 수사해야 한다"고 검찰 수사를 독려했다.

민주당을 비판하고 검찰을 독려하는 패턴은 다른 이들도 마찬가지였다. 황교안 대표는 "어느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검찰이 권력형 게이트를 수사하면서 여당과 협의를 하는지 진지하게 되묻고 싶다"며 "결국 검찰까지 여당 밑에 두겠다는 그런 독재적 발상 아니겠냐. 이런 사람들이 검찰 개혁 운운하는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다수 국민들은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오히려 '면피용 수사'가 되지 않을까 염려하는 상황"이라며 "검찰이 이러한 의심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철저하고 엄정히 수사해 조국 게이트의 실상을 완벽히 밝혀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만일 검찰이 이번에도 정권 눈치를 살피면서 '알아서 기는 수사', '가이드라인에 맞는 수사'를 벌인다면 조국을 향한 국민의 분노가 검찰을 향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무엇보다 "이 정권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라고 하는 조직을 통해 검찰을 완전히 장악하고 통제하는 세상을 꿈꾸고 있다"며 "검찰이 이거 막을 길은 조국 일가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오신환 "'조국 지키기' 혈안된 여당, 검찰을 하수인 취급해"

한편, 바른미래당도 '민주당의 검찰 비판'에 대해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같은 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나라를 어지럽히는 건 검찰이 아니라 고래힘줄처럼 버티고 있는 조국과 그를 끝끝내 감싸고 도는 청와대와 민주당이다"며 "'조국 지키기'에 혈안이 돼 국민이 안중이 없더니 검찰을 하수인으로 취급하는 망발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검찰 겁박을 즉각 중단하고 이성을 회복하라. 민주당이 지금 해야 할 일은 조국 지명을 철회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설득하는 일"이라며 "민주당이 끝내 사태파악을 못 하고 민심에 정면으로 맞선다면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조국과 함께 민심에 쓸려갈 것이라고 경고한다"고 말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