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사말 하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서울=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27일 서울 서초구 쉐라톤서울팔래스호텔에서 열린 '국제 글로벌보건안보구상(GHSA) 심포지엄'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코이카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공동사업 성과를 점검하고 향후 개선과제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2019.8.27  [코이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28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서울 도렴동 청사서 면담을 갖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비롯한 한일관계 현안과 한미관계 전반을 협의했다고 외교부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 차관은 해리스 대사와의 면담에서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한일 양자관계 맥락에서 검토·결정된 것으로 한미동맹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조 차관은 이어 일본과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한미동맹을 더욱 차원 높게 발전시켜나가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며, 한국 스스로 국방 능력을 갖추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조 차관은 해리스 대사에게 미국 정부가 한국의 이번 결정에 대해 공개적으로 실망과 우려는 표시하는 메시지를 반복적으로 발신하는 것은 한미관계를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자제를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미국은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연장 종료 결정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공식적으로 드러냈다.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지난 22일 미 국무부는 우려와 실망을 표했고, 25일에는 국무부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이 "지소미아 종료가 미군에 대한 위협을 증대시킬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조 차관은 미 국무부 고위당국자가 27일(현지 시각) 독도 방어훈련을 언급하면서 "군사 훈련의 시기와 메시지, 늘어난 규모는 계속 진행 중인 (한일 간) 문제를 해결하는 데 생산적이지 않다", "그저 (상황을) 악화시킨다"고 발언한 데 대해 해당 훈련은 영토 수호목적에서 연례적으로 이뤄져 왔음을 재차 설명했다.

조 차관의 설명을 듣고 난 해리스 대사는 "한국의 입장을 알겠다"면서 "미국 측에 관련 사항을 보고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