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7일 오후 단국대학교 천안병원 연구동에서 검찰 관계자가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아무개(28) 씨가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연구논문에 참여해 제1저자로 등재된 것과 관련해 장영표 교수의 연구실적 자료 등을 압수하고 있다.
 27일 오후 단국대학교 천안병원 연구동에서 검찰 관계자가 압수수색을 하기 위해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아무개(28) 씨가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연구논문에 참여해 제1저자로 등재된 것과 관련해 장영표 교수의 연구실적 자료 등을 압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검찰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아무개씨의 입시·장학금 특혜 의혹 등과 관련 서울대·고려대·부산대 등 20여 곳을 압수수색했지만 청와대는 '관례'라는 이유를 들어 '논평'을 내지 않았다.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27일 오후 '청와대는 조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검찰의 압수수색을 어떻게 보는지'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검찰수사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는 것이 청와대의 관례다"라며 "어느 시점에 알았는지, 어떤 내용인지 등에 대해서도 제가 드릴 말이 없다"라고 딥했다.

'검찰의 수사 진행상황에 따라 검찰을 지휘하는 법무부장관이 수사 피의자가 될 수 있어서 조 후보자가 장관을 맡는 것이 적절하냐는 문제제기가 있다'는 지적에는 "피의자를 얘기했는데 그러면 거꾸로 아무런 피의사실이 없을 수도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날 전격적으로 진행된 '조국 의혹' 관련 검찰 압수수색을 두고는 의견이 엇갈린다. 청와대 등 여권과 전혀 상의하지 않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는 점을 들어 조 후보자가 장관에 임명된 이후 진행할 검찰개혁에 저항하기 위한 사전정지작업이라거나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털어내기 위한 목적이 있다는 등의 시각이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에도 엄정한 자세로 임해 달라"라고 당부한 바 있기 때문에 청와대가 나서서 검찰수사에 언급하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청와대가 이날 검찰의 압수수색에 논평을 내놓지 않은 이유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25일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우리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그점에 대해서는 정말 엄정한 자세로 임해주길 바란다"라고 주문한 있다(관련 기사 : 윤석열 향한 문 대통령의 당부 "민주적 통제 받는 검찰돼야").

조 후보자는 27일 오후 출근길에 "이번 검찰 수사를 통해 모든 의혹 밝혀지기 희망한다"라며 "다만 진실이 아닌 의혹만으로 검찰개혁의 큰 길에 차질이 있어선 안 될 것이다, 끝까지 청문회 준비 성실히 하겠다"라고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 "인사청문회 날짜 지켜지지 않은 관행 바뀌어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은 지난 25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일부터 6일까지 5박 6일간 태국·미얀마·라오스 등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나선다고 밝히고 있는 모습.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사진은 지난 25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일부터 6일까지 5박 6일간 태국·미얀마·라오스 등 동남아 3개국 순방에 나선다고 밝히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여야가 오는 9월 2~3일 조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오랜 진통 끝에 인사청문회 날짜가 정해졌다"라며 "아무쪼록 인사청문회를 통해 장관 후보자에 대한 업무능력과 정책 비전에 대해 충분한 검증이 이뤄지길 희망한다"라고 논평했다.

다만, 고 대변인은 "청문회를 열어야 하는 법적 일정은 8월 30일까지여서 그동안 청와대에서는 계속해서 8월 30일까지 청문회를 열 것을 요청드렸다"라며 "그 부분을 확대해석해도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하는 날짜는 9월 2일까지였다"라고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나 그마저도 지켜지지 않고 이렇게 3일까지 넘어가는 부분에 대해서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며 "모든 약속으로 규정된 것이 관행으로 지켜지지 않은 부분은 분명 바뀌어야 하는 부분이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국회에 날을 세웠다.

전날(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인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9월 2~3일 이틀 동안 조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