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국 사퇴 촉구하는 김문수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농성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조국 사퇴 촉구하는 김문수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농성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기생충 조국을 박멸하자"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마이크를 잡고 '기생충 조국을 박멸하자'라고 외치자 김문수 전 경기도 지사를 비롯해 보수단체 회원들도 한 목소리로 "박멸하자"라는 구호를 따라 외쳤다. 이들의 손에는 '기생충 조국을 박멸하자'라는 팻말을 비롯해 '아픈 아기 피 뽑아 만든 논문, 조국 딸이 휴지조각 만들었다'라는 손팻말이 들려있었다.

대한민국수호비상국민회의, 행동하는자유시민 등 보수단체 회원들은 2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농성을 시작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보수단체 기자회견을 주도한 김문수 전 지사는 "사노맹 사건으로 징역 받은 조국이 빨갱이인 줄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더러운 빨갱이라는 건 예전에 몰랐다"면서 "국민들과 함께 빨갱이 기생충 조국을 몰아낼 것"이라고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현장에는 김 전 지사를 비롯해 차명진 전 의원과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 전국에서 최초로 교학사교과서를 채택한 한효정 전 부성고등학교 이사장 등도 참여했다. 
 
이야기 나누는 차명진-김문수 차명진 전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농성돌입 기자회견'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이야기 나누는 차명진-김문수 차명진 전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2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농성돌입 기자회견"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김문수 전 지사는 기자회견 말미에 마이크를 잡고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향해 도를 넘는 발언을 이어갔다.
 
"이런 기생충과 빨갱이 (조국은), (영화) 기생충 가족보다 더 흉악하고 더 역겨운 범죄자다. 지금까지 어떤 범죄자보다도 어떤 기생충보다도 더 더러운 기생충 가족이 우리 대한민국 다 쥐고 있었다."


김 전 지사는 "다행히 고려대와 서울대 학생들이 들고 일어났다. (조국 후보자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도 들고 일어날 거다. 젊은이들도 이대로는 안 되겠다 싶어, '자기들 미래가 구역질 난다'라는 걸 깨닫기 시작했다"라면서 "빨갱이 기생충은 박멸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전 지사는 "여의도에도 기생충이 많다. 빨갱이가 넘친다. 도둑놈도 넘친다"라면서 "우리 국민들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정치권을 대청소해야 한다. 위대한 투쟁에 함께 나서야 한다. 김정은과 투쟁하는 그 투쟁심으로 문재인과 조국을 몰아내고 위대한 대한민국을 자유통일로 이룩하자"라고 발언했다.

김 전 지사에 앞서 마이크를 잡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부 신동욱 공화당 총재 역시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 강행하는 것은 대한민국 학생들 가슴에 쇠말뚝을 박는 것"이라면서 "더 이상 (법무부장관 후보자) 조국의 가슴에 (대한민국) 조국이 없다. (후보자) 조국의 가슴엔 저주의 쇠말뚝만 있다"라고 강조했다. 

"조국 검찰수사실 가야 한다" 
 
조국 사퇴 촉구하는 부산 부성고 한효정 전 이사장 박근혜 정권 당시 교학사 역사교과서를 채택했던 부산 부성고등학교 한효정 전 이사장이 2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농성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조국 사퇴 촉구하는 부산 부성고 한효정 전 이사장 박근혜 정권 당시 교학사 역사교과서를 채택했던 부산 부성고등학교 한효정 전 이사장이 2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농성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한효정 전 부성고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고 나서 가장 먼저 한 일이 국정교과서 폐지였다"라면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법질서가 파괴됐다.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의 건국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전 이사장은 대한민국의 건국을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탄생이 아닌 1948년 남한 단독정부 수립일로 봤다. 
 
조국 사퇴 촉구하는 윤상직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농성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조국 사퇴 촉구하는 윤상직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농성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현역 의원 중 유일하게 기자회견에 참석한 윤상직 의원은 "국회의원 되기 전에 산업통상부 장관을 3년 했다. 당시에 인사청문회를 받았다"면서 "지금 조국 후보자와 관련해 언론을 통해 밝혀진 내용은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를 모독하는 거다. 조국은 인사청문회 자리가 아니라 검찰수사실로 가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적어도 대한민국 국무위원 공직자가 되고자 하면 처음부터 자기 자신을 관리해야 한다"라면서 "공직자는 매사에 몸조심을 해야 한다는 게 국민들이 요구하는 바다. 그런 자세를 유지해서 대한민국이 이만큼 발전한 것이다. 지금 (조국 후보자의) 행태는 뻔뻔하다는 것을 넘어서 자격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후보자 제명을 철회하고 검찰 수사실로 가도록 조치하라"라고 덧붙였다. 
 
조국 사퇴 촉구하는 박선영 박선영 전 의원이 2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농성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조국 사퇴 촉구하는 박선영 박선영 전 의원이 26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 및 특검 실시 촉구 농성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박선영 전 의원도 "대한민국 5천년 역사상 이런 가족은 없었다"라면서 "앞으로도 없을 거다. 조국과 그의 딸은 자라나는 우리 청소년들에게 꿈을 빼앗았다. 사랑스러운 우리 아들딸의 눈에서 피눈물을 뽑았다. 변변치 못한 부모들 가슴을 칼로 도려냈다. 거기에 부역한 교수들 연구자들 모두가 공동정범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모인 50여 명의 보수단체 관련 시민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문재인은 더 이상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주고 불안을 조성하는 행위를 멈춰야 한다"라면서 "조국의 법무부장관 임명을 철회하라. 주장이 관철될 때까지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이 집무하는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한다"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댓글7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