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 대한민국독서대전 포스터
 2019 대한민국독서대전 포스터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국내 최대 규모의 독서문화 축제인 '2019 대한민국 독서대전'이 8월 30일부터 9월 1일까지 청주예술의전당과 고인쇄박물관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에서는 주제전시 4개, 출판사 부스 60개, 기관독서·도서관 체험부스 40개 등 단체 100여 곳이 참여한다.

'책을 넘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청주시(시장 한범덕)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원장 김수영)이 주관한다.

독서대전은 올해로 6회째를 맞는다. 이 기간 동안 청주예술의전당은 출판부스와 체험부스가 밀집된 공간과 다양한 공연이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변한다. 고인쇄박물관 일원의 나무그늘숲에서는 다양한 형식의 작가강연이 열린다. 청주의 옛 모습을 간직한 충북문화관은 문화시장(마켓)과 숲속책빵 등 이색적인 문화행사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문체부에 따르면 청주시는 '2019 독서대전'에 정형화된 틀을 벗어나 모든 가능성과 다양성이 공존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았고, 세부적으로 생각하다(학술), 교감하다(전시), 대화하다(강연), 노래하다(공연)로 나누어 독서는 삶이라는 의미로 주제를 표현했다.

이번 독서대전에는 시민 참여가 두드러진다. 시콘서트, 독서퀴즈대회, 작가별 강연형식, 낭송대회 등 5개 분야에 시민기획단 5명을 선발했다. 시민기획단은 시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하는 프로그램으로, '작가강연' 등에서는 주관동아리 회원들이 강연행사를 기획했다.

올해 독서대전에서는 '생각하다'를 소주제로 2019 독서콘퍼런스, '전국 책읽는 도시협의회 워크숍' '작은도서관 다큐멘터리상영회' 다양한 학술 행사를 연다.

'교감하다'라는 소주제로 '신간대자명심보감', '금강반야바라밀경' 등 청주에서 간행된 도서가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 특별 전시되고, 세계기록유산(직지, 훈민정음, 난중일기, 동의보감)을 홀로그램으로 볼 수 있는 전시도 마련된다.

이밖에도 조정래, 박웅현 작가들과 함께 대화하는 '작가강연'도 진행되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래퍼가 된 독자, 랩스토리 경연대회'도 열린다.

이번 독서대전에서는 출판사 60개사가 공모를 통해 배정받은 부스를 운영한다. 각 출판부스에서는 도서와 출판물을 전시·판매하고, 작가 또는 편집자와의 대화, 체험활동 등 볼거리와 행사를 마련한다.

독서대전 행사 기간에 진행되는 프로그램은 사전 신청 또는 당일 현장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프로그램 신청 방법과 행사 장소 등 자세한 내용은 '2019 대한민국 독서대전' 누리집(www.korearf2019.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