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G7기간 양자회담 하는 트럼프-아베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 G7기간 양자회담 하는 트럼프-아베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놓고 이견을 드러냈다.

백악관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별도의 양자 회담을 가진 자리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대응을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기분 좋은 일은 아니지만 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not in violation)"라며 "다른 나라들도 그런 것을 하고 있다"라고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반면 아베 총리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했다는 일본의 입장은 확고하다"라며 "최근 북한의 미사일 시험은 극히 유감스럽다"라고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입장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의 기분을 이해한다"라면서도 "우리는 좋든 싫든 미사일의 세계에서 살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북한은 장거리 미사일과 핵실험을 하지 않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결국 옳은 일(right thing)을 할 것으로 믿는다"라며 "그와 곧 다시 만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김정은, 한미훈련에 화나 있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한국과 미국이 '워 게임(war games)'을 하고 있다는 것에 화가 나 있었다"라며 "여러분이 진실을 알고 싶다면 나 또한 그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북한은 최근 잇따라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를 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백악관에서 기자들로부터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약속을 어긴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많은 나라들이 그런 시험을 한다"라고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앞으로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공조 체제(synch)를 유지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서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논의가 없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