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취재진 질문받는 폼페이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센타라 그랜드호텔에서 돈 쁘나뭇위나이 태국 외무장관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자료사진)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실망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AP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22일(현지시각)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의 회담을 마친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오늘 아침 한국 외교장관과 통화했다"라며 "우리는 한국이 이 협정에 대해 내린 결정을 보고 실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양국이 계속 대화하기를(continue to talk) 촉구한다"라며 "한일의 공동 이익이 중요하고, 이는 미국에도 중요하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두 나라의 관계를 정확히 올바른 지점(right place)으로 되돌려 놓기를 바란다"라며 "이는 북한 문제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우리가 하는 일과 관련해서도 중요하다"라도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은 모두 미국의 훌륭한 파트너이자 친구이며, 우리는 그들이 함께 진전을 이뤄나가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미국 국방부의 데이브 이스트번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이 협정을 연장하지 않은 것에 강한 우려와 실망(strong concern and disappointment)을 표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다른 분야에서의 한일 관계 마찰에도 불구하고 완전한 상호 방위와 안보 협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력히 믿고 있다"라며 "한국, 일본과 함께 양자 및 3자 방위와 안보 협력을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국방부는 "한국과 일본이 함께 견해차 해소를 위해 노력하기를 독려한다"라고 논평했다가 얼마 후 다시 강도를 높인 논평을 내놓으며 지소미아 종료를 우려했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