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자료사진)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중구영도구)이 2020년 총선 '우파 후보단일화'를 주장했다. 현재 원론적 수준의 담론에 멈춰서 있는 보수통합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론을 제시한 셈이다.

그는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 대안찾기' 토론회에서 "지금 상황을 냉정하게 보면 대한민국 우파세력 가운데 제1야당인 한국당을 중심으로 분열된 보수우파를 통합해서 내년 총선에 우파단일후보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인 방법론도 제시했다. 김 의원은 "우파 세력이 자기 중심의 통합만 외치고 사심을 버리지 않는 한 내년 총선에서 필패할 수밖에 없다"며 "우파가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각 지역에서 통합 우파 후보를 뽑고, 지도자급 인사들이 험지에 몸소 나가는 두 가지 방안을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세력 통합하면 지분싸움 벌어질텐데 그러지 말고..."

무엇보다 김 의원은 이러한 '우파후보단일화 전략이 당대당 통합을 통해 새 보수정당을 건설할 때 발생할 내부 갈등을 최소화하는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세력을 통합하면 지도부·세력·지분싸움이 일어날텐데 (그렇게) 분열하고 반목하면 국민 마음이 영원히 떠나갈 것"이라며 "그런 만큼 우파 통합을 위해 (각 지도부의) 지분을 나눌 게 아니라 내년 총선을 준비하는 우파 정치인들이 자신이 희망하는 지역에 누구든지 신청하고 뛸 수 있도록 문을 열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총선에 한해서 국민의 뜻을 물어보는 국민 경선제를 통해서 우파단일후보를 뽑아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 (본선에서) 맞붙게 해야 한다. 그렇게 경쟁력 있는 사람이 나와야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즉,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 그리고 바른미래당 일각 등 보수우파 후보들을 대상으로 한 오픈프라이머리를 진행해 민주당 후보와의 1 대 1 구도를 만들어 사실상의 보수통합을 달성하자는 제안이다.

김 의원은 '지도자급 인사들의 험지 출마'의 구체적인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상대적으로 양지라고 평가되는 곳에서 4선을 한 중진들은 차기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하는 선당후사의 자세가 필요하다"며 "선거구도상 수도권 승패가 가장 중요한 만큼 우파를 대표하는 얼굴들이 대거 수도권에 나서야 국민들이 변화하려는 보수우파의 진정성을 인정해주실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이 됐든, 우리공화당이 됐든 통합 노력해야"

김 의원의 제안이 현실화 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당장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평가 등과 관련해 김 의원과 각을 세웠다. 사실상 우리공화당의 입장을 대변한 셈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과거의 평가보다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가 더 중요하다'는 입장을 취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는 이야기 시작되면 끝이 없을 거고 결론이 나지 않는 논쟁일 것"이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그러나 그는 이러한 논란을 떠나 보수우파의 승리를 위해 우리공화당은 물론, 바른미래당과도 통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이 됐든, 우리공화당이 됐든 통합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면서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제일 먼저 (통합) 대상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안철수 전 대표하고도 대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