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찜통 더위 속에 밭에서 일하던 80대 할머니가 일사병으로 사망했다.

13일 거제경찰서는 ㄱ(83)씨가 12일 오후 3시 30분경 거제에 있는 자신의 밭에서 일하다 쓰러져 일사병에 의한 심인성 쇼크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ㄱ씨가 쓰러진 뒤 이웃주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던 것이다. 경찰은 발견자와 유족 등 상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일반변사 처리할 예정이다.

경찰은 무더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거제경찰서는 "강한 햇볕으로 땀을 많이 흘렸을 때 발병하는 일사병과 뜨거운 햇빛을 많이 받은 상황에서 열이 제대로 발산되지 않아 발병하는 열사병 등 온열질환에 대하여 심하면 생명을 잃을 수 있다"며 각별의 주의를 당부했다.

거제경찰서는 "온열질환은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한 만큼 기온이 높은 폭염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히 물을 마시고 주기적으로 휴식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거제지역은 이날 날씨가 낮 최고 32℃를 보였다.
 
 경남 거제경찰서.
 경남 거제경찰서.
ⓒ 거제경찰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