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 로비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사무실 로비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기어이 오기 무대책 개각 강행한 문재인 정권, 제정신인가."
"선동과 무능의 당사자, '선무당 조국'과 결별할 때."


보수야당들이 청와대를 향해 날 선 비난을 쏟아냈다. 청와대가 신임 법무부장관으로 조국 전 민정수석을 내정했기 때문이다(관련 기사: 청, 개각 단행... 법무 조국-여가 이정옥-주미대사 이수혁-방통위 한상혁).

청와대는 9일 오전 법무부장관 등을 포함한 장차관급 개각 명단을 발표했다. 여론의 예상대로 조국 전 민정수석이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이에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모두 대변인과 원내대변인을 통해 이번 개각을 꼬집었다.

[자유한국당]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

한국당은 조국 전 민정수석을 겨냥해 저격에 나섰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민정수석 업무에 실패했을 뿐만 아니라 공공연하게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내고 내로남불의 잣대를 들이대는 인물이, 공정성이 요구되는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이름을 올렸다"라며 "이번 개각은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라고 꼬집었다.

민경욱 대변인은 "침몰하는 대한민국과 위기에 빠진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경제 해결책은 '기승전 북한', 내각 해결책은 '기승전 조국'에 불과했다"라며 "개각이 아니라 인사이동 수준"이라고 폄훼했다. 또한 "오직 내년 총선에만 몰두하고 있는 청와대의 고민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총선용 개각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 역시 "이 정권이 자초한 외교안보, 민생경제의 국민 불안 쌍끌이 위기를 어떻게 수습하고, 나라와 국민을 어디로 이끌겠다는 해법과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라면서 "거국내각을 꾸려도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인데, 오직 오만과 독선에 사로잡힌 아집과 오기, 무대책의 코드 인사만이 남아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특히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해 "그간 보여준 업무상의 무능과 무책임은 차치하더라도, 영혼 탈곡기라 불릴 만큼 편파적이고 희박한 인권의식에 더해 죽창과 매국을 선동하는 유아적 이분법의 소유자가 대한민국 인권과 법질서 수호의 책임자로 적합한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힐난했다. "결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지명자"라는 것이다.

[바른미래당] "양심 불량 조국, 국정쇠퇴 불러올 것"

바른미래당 역시 논평의 결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우려가 현실이 됐다"라며 "선동과 무능의 당사자, '선무당 조국'을 법무부장관으로 기용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내편 네편, 극단적인 이분법적인 사고로 무장한 사람에게 법무부장관이 말이 되는가?"라며 "문책을 해도 모자랄 판"이라고 주장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대통령의 '각별한 조국 사랑'이 빚은 '헛발질 인사' '편 가르기' 개각"이라면서 "선무당 조국을 법무부장관에 기용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평했다. 그는 "선무당은 사람을 잡고, 선무당 조국은 조국의 불행을 잡는다"라며 "능력은 없고, 욕심만 많은 '양심 불량'인 조국은 그저 'SNS 선동'에 특화된 사람일 뿐"이라고도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결별해야 할 사람들과 결별하지 못하는 대통령, 국정쇄신은 커녕 국정쇠퇴만 불러올 뿐"이라고 덧붙였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 또한 "시대 요구에 맞지 않는 개각 인사"라며 "갈등 치유가 아닌 '갈등 조장' 청와대 인사"라고 꼬집었다. 그는 "오늘 단행된 청와대 개각 인사 발표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라며 "대한민국의 생존을 위한 개각의 흔적과 청와대의 고민은 찾아볼 수가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세상 사람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법무장관 후보자로 조국 전 민정수석을 지명한 것은 국회를 싸움터로 만들겠다는 것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민의 수렴으로 국민의 뜻을 결집시켜야 할 중요한 시기에 왜 청와대가 국회에 갈등 조장 카드를 던지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 인선엔 "문정인보다는 낫지 않겠느냐" 
 
주미대사로 내정된 이수혁 의원 주미대사로 내정된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익을 위한 최선의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있다.
▲ 주미대사로 내정된 이수혁 의원 주미대사로 내정된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익을 위한 최선의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편, 앞서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가 주미대사 물망에 오른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보수야당들은 격렬하게 반대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정인 특보가 아닌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주미대사로 임명했다(관련 기사: 문정인 대신 주미대사 낙점된 이수혁 "야당도 만족하는 외교할 것").

보수야당들은 이날 논평에서 이수혁 의원의 주미대사 내정에 관해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신중하되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이 나왔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개인 의견임을 전제로 한 뒤 "이수혁 의원은 젊은 시절 외교관으로 일했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도 활동했다, 전문성이 있는 분"이라며 "문정인씨보다는 낫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