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열린 ‘고 석원호 소방위 영결식’에 참석해 "석원호 소방위는 마지막까지 참된 소방관이었다"며 고인의 희생을 애도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열린 ‘고 석원호 소방위 영결식’에 참석해 "석원호 소방위는 마지막까지 참된 소방관이었다"며 고인의 희생을 애도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故 석원호 소방위 경기도청장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문객 등이 참석해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소방관의 명복을 빌었다.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故 석원호 소방위 경기도청장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문객 등이 참석해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소방관의 명복을 빌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위험천만한 현장이었지만 지하에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소식에 화마 속으로 뛰어들었습니다. 한 치의 망설임도 없었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그는 참된 소방관이었습니다."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 '고 석원호 소방위 영결식'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석원호 소방위에게서 투철한 직업의식과 고결한 희생정신을 보았다"며 "그래서 더 많이 아프고 안타깝다"고 애도했다.

동료 대표로 나선 송종호 소방장도 "화마 속으로 당신을 홀로 보낼 수밖에 없었던 그 순간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내가, 우리가 너무나도 원망스럽다"며 안타까워했다. 고인의 넋을 기리기 위해 영결식에 참석한 유족과 동료들은 영결사와 조사가 이어질 때마다 참았던 눈물을 쏟아내며 애통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또 다른 비극 막기 위해 사고 원인 철저히 규명"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 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고 석원호 소방위의 영결식이 이날 경기도청장으로 엄수됐다.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고 석원호 소방위 경기도청장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문객 등이 참석해 고인의 명복을 빌고, 조사가 이어질 때마다 고인의 유족과 동료들은 울음을 터트리며 슬픔을 함께 했다.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고 석원호 소방위 경기도청장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문객 등이 참석해 고인의 명복을 빌고, 조사가 이어질 때마다 고인의 유족과 동료들은 울음을 터트리며 슬픔을 함께 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영결식은 고인의 유족과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지사, 박근철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 등 도의원,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경기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해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이재명 지사는 영결사를 통해 "먼저 비통한 심경으로 고인을 떠나보내시는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고인의 희생을 자신의 일처럼 여기며 가슴 아파하고 계실 소방가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고인의 유가족과 동료들에게 위로를 전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어 "석원호 소방위는 참된 소방관이었고, 투철한 사명감과 의협심을 지녔기에 소방 가족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듬직한 동료였다"며 "고인은 매사에 솔선수범했고, 현장에서도 밖에서도 그의 품성은 빛났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이 지사는 또 "소방관들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지 못한 것에 가슴이 무너진다"며 "또 다른 비극을 막기 위해 이번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겠다. 행여 위법적인 요소 탓에 화재가 커진 것이 아닌지 면밀히 살피고, 다시는 같은 이유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박근철 위원장을 비롯한 김판수, 임창열, 국중범, 김용찬, 이동현, 이명동, 의원은 8일 오전 10시 경기도 안성시 체육관에서 열린 故 석원호 소방위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의 희생을 애도했다.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박근철 위원장을 비롯한 김판수, 임창열, 국중범, 김용찬, 이동현, 이명동, 의원은 8일 오전 10시 경기도 안성시 체육관에서 열린 故 석원호 소방위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의 희생을 애도했다.
ⓒ 경기도의회

관련사진보기

  
박근철 위원장도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은 화재 현장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조하기 위해 주저 없이 불길 속으로 들어간 석원호 소방위의 헌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또다시 안타까운 희생이 반복되지 않도록 경기도의회가 소방관들의 안전한 현장 활동 여건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인에게는 1계급 특별승진과 훈장이 추서됐으며, 고인의 시신은 이날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경기도는 국가유공자 지정 추진을 통해 고인의 안타까운 희생을 기릴 예정이다.

지난 2004년 3월 임용된 고인은 송탄·화성·안성소방서를 거치면서 매사에 솔선수범했던 소방관으로 지난 2008년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은바 있다.

슬하에 1남 1녀를 둔 고인은 부친(72세)을 모시며 성실하게 살아가던 가장인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故 석원호 소방위 경기도청장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문객 등이 참석해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소방관의 명복을 빌었다.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故 석원호 소방위 경기도청장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문객 등이 참석해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소방관의 명복을 빌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故 석원호 소방위 경기도청장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문객 등이 참석해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소방관의 명복을 빌었다.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故 석원호 소방위 경기도청장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문객 등이 참석해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소방관의 명복을 빌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번 영결식은 지난 4월 김판수 도의원의 대표발의로 개정된 「경기도청장에 관한 조례」에 따라 장례비용이 확대 지원됐다. 또한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의원 모두가 장의위원으로 참석하고, 박근철 위원장이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함께 장의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다.

다음은 이재명 지사의 영결사 전문이다.

<고 석원호 소방위의 고결한 희생을 추모합니다>

먼저 비통한 심경으로 고인을 떠나보내시는 유가족분들, 그리고 고인의 희생을 자신의 일처럼 여기며 가슴 아파하고 계실 소방 가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석원호 소방위를 떠나보낸 이래 제게 주어진 자리, 그리고 '지휘'나 '책임'과 같은 말들이 지닌 무게감이 어깨를 더욱 짓누릅니다.

석원호 소방위는 참된 소방관이었습니다. 투철한 사명감과 의협심을 지녔기에 소방 가족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듬직한 동료였습니다.

고인은 공직에 몸담으며 봉사하는 삶을 살아오신 부친을 본받아 소방관이 되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그랬을까요. 고인은 매사에 솔선수범했습니다. 현장에서도 밖에서도 그의 품성은 빛났습니다. 화재 진압뿐 아니라 구조, 운전, 홍보, 행정업무에 이르기까지 맡은 일이라면 그 이상의 책임을 다해내는 유능한 대원이었습니다.

저는 석원호 소방위에게서 투철한 직업의식과 고결한 희생정신을 보았습니다. 위험천만한 현장이었지만 지하에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소식에 화마 속으로 뛰어들었습니다. 한 치의 망설임도 없었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그는 참된 소방관이었습니다. 그래서 더 많이 아프고 안타깝습니다.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故 석원호 소방위 경기도청장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문객 등이 참석해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소방관의 명복을 빌었다.
 지난 6일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진압 중 원인미상의 폭발 사고로 순직한 故 석원호 소방위 경기도청장 영결식이 8일 오전 10시 안성시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에는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조문객 등이 참석해 국민의 안전을 위해 희생한 소방관의 명복을 빌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다시 그날 그 순간으로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해봅니다. 부질없는 바람이지만 제발 그럴 수만 있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유가족분들께는 어떤 말씀으로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슬픔의 깊이가 얼마나 되는지 가늠하기조차 힘이 듭니다. 남은 가족 여러분께서 이 깊은 상실감을 딛고 일어서는데 얼마큼의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지만, 끝까지 여러분의 곁을 지키겠습니다.

존경하는 소방 가족 여러분, 그리고 도민 여러분,

소방관들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지 못한 것에 가슴이 무너집니다. 더 이상 소방관들이 희생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입니다.

또 다른 비극을 막기 위해 이번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겠습니다. 행여 위법적인 요소 탓에 화재가 커진 것이 아닌지 면밀히 살피고, 다시는 같은 이유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울이겠습니다.

석원호 소방위님!
당신께서 몸소 보여주신 거룩한 정신을 마음 깊은 곳에 각인하겠습니다. 경기도의 안전이 우리 소방 가족들의 투철한 헌신 위에 자리한다는 사실을 한시도 잊지 않겠습니다.

부디 가족과 동료들, 경기도민들의 진심 어린 사랑과 존경 속에서 영면하시길 기원합니다.

끝으로 석원호 소방위와 같은 마음으로 현장에 뛰어드셨을 이돈창 소방위를 비롯해 이번 화재로 부상 입으신 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