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고위 관리가 북한 측이 북미 대화가 곧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AP,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각)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지난주 비무장지대(DMZ)에서 북한 측과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동 사진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미국 측이 전달한 사진은 지난 6월 30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을 촬영한 것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았고, 김 위원장과 50여 분 간 회담했다. 

미국 측 관리는 "북한 측 당국자가 북미 간 실무협상이 곧(very soon) 다시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AP통신은 이 관리가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 관료(senior official)이지만 공개적으로 발언할 수 있는 권한이 없어 익명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판문점 회동에서 양측이 2~~3주 이내에 협상 대표단을 구성하고 실무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으나 구체적인 일정이 나오지 않고 있다.

특히 북한은 오는 8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반발하며 이를 실무협상 재개 여부와 연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최근 동해상에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으며, 합동참모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31일 새벽엔 함경남도 호도반도 일대에서 미상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비난을 자제하며 실무협상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