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책 중 하나로 제시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아래 지소미아)' 파기 주장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당의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위원장 최재성)'이 같은 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시 지소미아 연장 동의 불가 입장을 밝혀야 한다"라고 요구한 것과 사실상 배치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여권 일각에서 나온 지소미아 파기 주장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소미아는 동북아 평화를 위해선 필요하다고 본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등 때문에 감정적으로는, '경제교류도 제대로 안 하면서 군사정보교류를 하는 게 말이 되느냐'는 말이 있다"라며 "종합적으로 감안할 때 신중하게 판단할 문제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즉, 여권 일각에서 확산되고 있는 지소미아 파기 요구에 대해 신중론을 편 셈이다.

당 대표와 특위의 입장이 갈린 만큼 논란도 예상된다. 당장, 최재성 위원장은 같은 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의 전제는 양국간 신뢰다, 신뢰가 깨지고 어떻게 안보와 관련된 협정을 유지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특히 그는 이 대표의 신중론과 관련해서도 "이 대표도 한일간의 이런 전무후무한 사태에 대해서는 그 상황에 맞는 판단들을 해나가야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대표는 2020년 도쿄 올림픽 보이콧 주장에도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그는 관련 질문을 받고 "한일간엔 감정이 있더라도 서로 헤어질 수 없는 이웃"이라며 "감정을 잘 삭혀서 공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경제보복과 스포츠 교류는 별개의 것이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올림픽을) 반대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라며 "경제 대책은 경제대로, 외교적인 것은 외교적으로, 문화·스포츠는 문화·스포츠대로 병행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